매티스 전 미 국방, ‘트럼프 비판, 일관된 전략 필요’
매티스 전 미 국방, ‘트럼프 비판, 일관된 전략 필요’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9.2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럼프의 이란 정책 비판, 동맹국과 신뢰 구축해야
매티스 전 장관은 또 다자주의를 반복해 강조하며 “우리는 동맹과 파트너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동맹국을 필요로 할 때 우리가 일관된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역시 우회 비판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또 다자주의를 반복해 강조하며 “우리는 동맹과 파트너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동맹국을 필요로 할 때 우리가 일관된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역시 우회 비판했다.

제임스 매티스(James Mattis) 전 미국 국방장관이 22(현지시각) 이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동맹이 필요하며, 동맹에 신뢰를 줄 수 있는 일관된 전략이 필요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점잖게 우회 비판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이날 미 에이비시(ABC) 방송에 출연, “이란의 거의 40년 동안 그들이 해온 일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이란은 지도자처럼 보이고 싶어 하고, 다른 나라를 몰아붙이는 외교정책에 공을 들인다면서, 이란은 우리 대사관을 공격했고, 다른 나라의 외교관들도 공격했으며, 레바논 전 총리를 살해했다고 지적했다.

매티스 전 장관은 또 다자주의를 반복해 강조하며 우리는 동맹과 파트너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동맹국을 필요로 할 때 우리가 일관된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역시 우회 비판했다.

그는 이어 지금 상황은 중동의 안정을 원하는 국가들의 연합으로부터 가능한 최선의 결과가 도출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가능한 빨리 상황을 안정시키는 게 우리의 목표가 되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제임스 매티스 전 장관은 201812월 트럼프 대통령에게 견해가 잘 맞는 국방장관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서한을 남기면서 사임했다. 매티스 장관은 국방장관으로 재임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이란 정책 등에서 견해 차이를 보이곤 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오바마 대통령이 이란과 합의한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시키고 다시 이란에 제재를 가하기 시작했다.

이후 국은 이란에 대한 강경자세로 돌아서면서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강화했고, 이란은 핵 합의 규정된 무기급 우라늄 비축 제한을 초과했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