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구해라" 환경문제, 진보도 보수도 아닌 ‘인간의 문제’
"지구를 구해라" 환경문제, 진보도 보수도 아닌 ‘인간의 문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9.1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탄소 저감 지침 모은 '플랜 드로다운' 출간
- 제목 : "지구를 구해라"…전문가 70인의 기후변화 대책
- 드로다운(drawdown) : 온실가스가 최고조에 달한 뒤 매년 감소 시작하는 시점

기후변화(Climate Change)로 지구가 멸망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우리는 지구온난화가 왜 일어나는지 이미 알고 있으며,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두려워한다.

신간 '플랜 드로다운(Plan Drawdown)'은 폴 호컨이 세계적인 기후·환경 전문가들과 함께 기후 위기를 해결할 대책을 모은 책이 출간됐다.

환경운동가 폴 호컨은 체념과 회피가 아닌, 지구를 살릴 구체적이고도 실질적인 지침 찾기에 나섰다. 신간 '플랜 드로다운'은 폴 호컨이 세계적인 기후·환경 전문가들과 함께 기후 위기를 해결할 대책을 모은 책이다.

폴 호컨은 우리는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를 불가항력적인 것이 아니라 변화를 이루고, 혁신하고,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세계로의 초대장으로 간주 한다"면서 이것은 진보의 의제도, 보수의 의제도 아니다. 인간의 의제라고 강조했다.

드로다운(drawdown)”이란 온실가스(Green House gas)가 최고조에 달한 뒤 매년 감소하기 시작하는 시점을 뜻하는 기후용어이다.

이 책은 22개국 70명의 연구진이 '프로젝트 드로다운'을 구성해 가장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책 100가지를 집대성한 것으로, 에너지, 식량, 여성, 건축과 도시, 토지이용, 교통체계, 재료 및 원료 등 광범위한 부문에 걸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소개하고, 희망을 잃지 않을 과학적 근거를 제시한다.

나아가, 연구진은 각 솔루션에 대한 소개부터 2050년까지 달성 가능한 온실가스 배출 절감 효과도 추산해보고, 단지 지구온난화의 위험성을 보여주는 데 그치지 않고, 가정과 회사, 지역사회, 국가가 저마다의 자리에서 무엇을 할 수 있고,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이야기한다.

에너지에 관해서는 화력발전을 대체하는 기술과 전략을 다룬다. 풍력, 지열, 태양광, 파력, 조력 등 다양한 에너지원의 가능성을 논한다.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화석연료가 꼽힌다. 우리 식생활과는 무관한 듯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화석연료는 트랙터, 어선, 수송, 가공, 화학 처리, 포장, 냉동, 슈퍼마켓, 부엌에 연료를 공급한다. 화학비료는 강력한 이산화질소를 발생시킨다.

가축을 기르는 데 매년 배출되는 온실 가스는 지구 전체 배출량의 15%에 달한다. 농업에서 삼림 벌채, 음식물 쓰레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식품 관련 배출에 축산까지 추가하면, 우리가 먹는 음식이야말로 지구온난화의 가장 큰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드로다운연구자들은 음식물 쓰레기를 최소화함으로써 2050년까지 70.53Gt(기가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피하고, 채식 위주의 식단으로 66.11Gt의 배출을 피할 수 있다고 추산했다.

화석연료에 의존하는 비행기와 자동차 등 수송 체계를 바꾸는 일도 중요하다.

수송 부문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23%를 차지한다. 도시 대중교통 이용률이 21%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2050년까지 이를 40%로 높인다면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6.6Gt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다. 전기자동차 사용이 2050년까지 총 여행 거리의 16%까지 증가한다면 연료 연소로 인한 10.8Gt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피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