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씨 150억 수수 의혹 파장, 정국경색으로 이어져
박지원씨 150억 수수 의혹 파장, 정국경색으로 이어져
  • 편집부
  • 승인 2003.06.2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 총선자금 유용 의혹 확산-민주, '명예훼손' 고발 예정

 
   
  여야 '150억 비자금' 공방
ⓒ YTN 화면
 
 

박지원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150억 수수 의혹이 여야간 정국경색의 원인이 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 돈이 민주당에 흘러가 총선자금으로 쓰였을 것으로 보고 공세를 강화하고 있고, 민주당은 이에 대해 '명예훼손'이라며 고발조치를 할 예정이다.

한나라, 150억 의혹 확산

박 전비서실장 150억 수수 의혹과 관련한 한나라당의 공세는 20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도 계속되었다. 김영일 사무총장은 "남북 정상회담이 한반도 화해분위기 조성에 반드시 필요하다는 인식은 누구나 같이 하고 있다"면서도 "문제는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까지의 그 방법과 절차가 옳았는지는 둘째치고, 그 도덕성, 진실성이 의심받게 되었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비밀리에 몇 천억이 오갔고, 또 남북사업을 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주고 그에 대한 대가를 수백억씩 챙겨 뇌물로 또는 총선자금으로 썼다는데, 그것을 어떻게 남북화해와 협력을 위한 통치행위, 또는 정상적인 국정운영으로 볼 수 있겠느냐"며 대북송금의 부당성과 불법 정치자금의 총선자금 유용을 비판했다.

이규택 총무도 "대북송금 전과정이 김대중 전대통령에게 보고되었다는 박지원 전실장의 진술이 있었고, 현대로부터 150억원+α라는 돈을 받아 돈세탁을 한 흔적이 나와 그 사용처가 의문에 싸여 있다"고 거들었다.

이 총무는 이어 "150억원+α란 뭉칫돈의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민주당과 청와대가 특검수사 기간연장을 거부하려고 하는 것은 법치국가에서는 있을 수 없는 발상"이라며 "이 문제는 여야 정쟁의 대상도 아니고 여야 세 싸움의 대상도 아닌, 법과 원칙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한편 박종희 대변인은 지난 18일 논평을 통해 "언젠가 노무현 대통령조차 '원도 한도 없이 썼다'고 고백한 총선자금이 이런식으로 부도덕하게 모은 돈임이 드러날까봐 청와대와 민주당이 특검기한 연장을 못하게 하고 수사를 덮으려는 것 아니냐"며 이 돈이 민주당의 총선자금으로 쓰인 것으로 봤다.

민주, 김영일 총장과 박종희 대변인 고발 예정

한나라당의 공세가 강화되자 민주당도 정면 대결을 불사하고 나섰다. 민주당이 한나라당 김영일 사무총장과 박종희 대변인을 명예훼손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박지원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150억 수수 의혹과 관련, 이 돈이 민주당에 유입되고 총선자금으로 쓰인 것처럼 정치공세를 한 것은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는 입장이다.

장전형 부대변인은 이날 한나라당의 150억 민주당 유입과 총선자금 사용 가능성 주장에 대해, "현재까지는 돈을 건넸다는 주장은 이익치씨 등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 물증은 전혀 없는 상태"라며 "중요한 것은 박지원씨에게 건넸다는 CD의 발행시점이 (2000년) 4월 7일이고 총선일은 13일"이라고 반박했다.

장 부대변인은 "박씨의 구속영장에 따르면, 박씨에게 (CD가) 전달됐다는 시점이 4월 중순께로 밝혀졌다"며 한나라당 주장에 대한 시기적인 문제를 주장했다. 그는 또 "언론보도에 따르면 김영완씨가 CD를 현금화한 시기가 총선 두 달 후인 5월말-7월말 사이로 알려졌다"고 언론보도를 근거로 제시했다.

그는 "박씨가 돈을 받은 것도 명확하지 않고, 더더욱이 총선이 끝난 두 달 후, 세 달 후에 현금화한 것으로 알려졌는데도 한나라당이 총선자금 운운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명예훼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한나라당의 김영일 총장이 언론에 150억원이 마치 민주당으로 유입된 것처럼 공공연히 밝히고, 박종희 대변인은 총선자금인 것처럼 터무니없는 정치공세를 한 것은 명백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오늘(20일) 중으로 사과와 정정을 하지 않을 경우 명백한 명예훼손에 대해 법적인 대응을 할 것'이라고 벼르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