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주 작가, 안재현 실체 폭로해 화제…성희롱 논란 휘말리기도 "신세경 몸매 묘사"
김대주 작가, 안재현 실체 폭로해 화제…성희롱 논란 휘말리기도 "신세경 몸매 묘사"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9.08.23 0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tvN)
(사진: tvN)

배우 안재현, 구혜선이 파경을 맞은 가운데 이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꾸려나갔던 김대주 작가가 대중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김대주 작가는 지난 2017년 아무도 포착하지 못했던 안 씨의 실체를 발견하고 이와 관련한 인터뷰를 한 바 있다.

그는 당시 개최된 프로그램 기자간담회에서 "구혜선 씨가 고생했겠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안재현 씨가 세상에 없는 애처가에 로맨티시스트처럼 하지만 실제는 보통 남편들과 같았다"며 "눈치도 없고 안 될 말도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가 싸움을 키우고 있기도 했다"며 안 씨를 향한 답답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의 인터뷰가 두 사람의 파경으로 인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김 작가 역시 그가 휘말렸던 논란이 재조명되고 있는 모양새다.

김 작가는 수년 전, 배우 신세경의 몸매를 평가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

실제 그는 앞서 한 패션잡지를 통해 신 씨의 몸매를 적나라하게 평가헤 성희롱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당시 김 작가는 잡지에 "예쁜 얼굴, 예쁜 가슴, 예쁜 다리. 그래서 그녀를 향한 시선엔 언제나 흐뭇한 미소가 감돈다. 어쩐지 내 손이 닿을 만한 곳에 있는 것 같은 그녀는 더욱 매력적이다. 아무것도 모를 것 같은 청순한 얼굴에 볼륨감이 넘치는 역동적인 라인의 몸을 지니고 있다니"라는 문장을 게재했다.

또한 "그녀를 볼 때마다 단 한번이라도 꼭 안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