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신이 아니었으면 ‘북한과 전쟁했을 것’ 또 자랑
트럼프, 자신이 아니었으면 ‘북한과 전쟁했을 것’ 또 자랑
  • 외신팀
  • 승인 2019.07.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럼프, 좋은 일 많이 벌어져 ‘북한과 좋은 관계’
북한이 바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 시에는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덧붙이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김 위원장에게 거듭 만나자고 했지만 김 위원장이 거절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바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 시에는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덧붙이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김 위원장에게 거듭 만나자고 했지만 김 위원장이 거절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현지시각)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Right now we have very nice relationship)”라면서 그동안 많은 좋은 일들이 벌어졌다(We’ve done a lot”고 말했다.

그는 또,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김정은 위원장에게 거듭 만나자고 했으나 김정은 위원장이 거절했다고 주장하면서, “자신과 김 위원장이 그동안 많은 일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을 데려왔고, 미군 유해도 송환되는 등 많은 좋은 일들이 벌어졌다북한의 핵실험도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반면, 북한이 바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 시에는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덧붙이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김 위원장에게 거듭 만나자고 했지만 김 위원장이 거절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지금은 북한과 아주 좋은 관계라면서, “하지만 자신이 아니었으면 결국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