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검증 '하나 마나' 무의미
대선후보 검증 '하나 마나' 무의미
  • 박금녀
  • 승인 2007.03.10 20:5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덕성 신뢰 못하면, 국정운영 공정성 의심받기 때문

^^^▲ 한나라당 대선후보 박근혜 전 대표, 이명박 전 시장, 손학규 전 지사^^^
선진국의 사례는 대통령에 대한 도덕성 검증은 성역이 없고 그 기준은 상상을 초월할만큼 엄격하다는 것이다. 클린턴 대통령 탄핵안의 핵심은 대통령의 위증문제였다.

닉슨의 워터게이트 사건 역시 도청을 했다는 사실보다는 도청을 은폐하려 했다는 부도덕성 때문에 탄핵으로 막을 내린 경우이다.

또 87년 미국 대선 당시 1위를 달리던 하트 후보의 사퇴 역시 하트의 거짓말이 핵심이었다. 내연녀와의 관계를 부인하던 하트가 내연녀를 무릎에 앉히고 있는 사진 한 장으로 대통령이 되고자하는 사람에게는 거짓말도 용납할 수 없다는 국민의 심판을 받았다.

공화당 선두주자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의 경우 두 번의 이혼 등 사생활에 대한 언론의 집요한 검증이 계속되고 있다. 미국 언론은 이처럼 유력한 대선 주자일수록 검증을 철저히 한다.

88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선두를 달리던 게리 하트 상원의원은 젊은 여성 모델과 혼외정사한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지자 경선을 포기했다.

미국 대선 후보 학창 시절 행적까지 검증

미국 민주당의 유력한 대선 주자로 첫 흑인 대통령을 꿈꾸는 버락 오바마(사진) 상원의원에 대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기 직전인 1월 말 19년 가까이 미납한 주차 위반 범칙금과 과태료, 자동차세로 493달러(약 47만원)를 냈다고 보스턴 글로브, AP 통신 등이 8일 보도했다. 미국 언론이 자신의 학창 시절 행적까지 검증을 시도하자 뒤늦게 잘못을 시정한 것이다.

오바마는 하버드대학 법과대학원에 재학 중이던 보스턴의 케임브리지시(市) 버스 정류장 주변 주차, 주거지역 내 무허가 주차, 주차 미터기 요금 초과 주차 등으로 위반 티켓을 발부받았으며, 그는 당시 2장에 대한 범칙금 25달러만 냈다.

그런 그가 공식 대선 출마 선언 2주 전인 1월 말 나머지 티켓 15장에 대한 범칙금에 대해 물의를 일으키자 벌금 총합계 375달러를 시 당국에 납부했다.

버락 오바마는 케냐 출신으로 2004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우스꽝스러운 아프리카 이름을 가진 소년이 상원의원에 도전할 수 있는 나라가 미국"이라고 말해 인기를 받았던 후보이며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선두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의 박빙의 승부를 하고 있는 대선 후보다.

도덕성 신뢰 못하면, 국정운영 공정성 의심받기 때문

이런 미국 대선과는 달리 우리 대한민국은 너무나 다른 형평성을 보이고 있다. 이런 일반 국민들에게는 용납될 법도 한 도덕적 잣대를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에게는 이처럼 가혹하게 들이미는 것은 왜 일까.

그것은 대통령의 도덕성을 신뢰하지 못하면 국정 전반의 운영이 공정성을 의심받기 때문에 법치와 화합은 말할 것도 없고 경제살리기마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 본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2007-03-11 09:02:35
한국의 검증은 좀 다르다. 없는 것을 만들어서 대선 직전에 퍼뜨리는 것이 문제다.

익명 2007-03-18 00:18:43


Subject
커다란것과조그마한 법이란..차이는..지도자와따르는국민들..


이명박 호적등본, 네 자녀 출생 신고의혹

이명박-김윤옥 부부 혼인신고 전 큰딸 출생

문일석 기자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하 호칭 이명박)의 호적등본에 따르면, 그의 자녀들에 대한 몇 가지 출생관련 의문-의혹점이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하는 제보자가 이명박의 호적등본과 호적등본 상에 기록된 자녀 출생신고 문제점을 제기해왔다.

이 익명의 제보자는 "이명박의 호적등본상 자녀들의 출생신고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전제하고 "대선 예비후보로 뛰고 있는 이명박 본인이 자녀들에 대한 호적등본 상의 의문-의혹을 풀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혼인신고 1년5개월 이전 큰딸 출생



▲익명의 제보자가 제공한 이명박과 그 가족들의 출생일과 출생신고일이 기재된 호적등본. © 브레이크뉴스


익명의 제보자가 본지에 제공한 이명박의 호적등본을 검토한 결과, 이명박-김윤옥 부부는 1973년 4월30일 혼인신고 했다. 이명박-김윤옥 부부 사이의 자녀는 호적등본상 3녀 1남으로 돼 있다.

첫딸 이주연은 1971년 12월11일생이며, 출생신고는 1975년 2월 5일이다. 둘째 딸 이승연은 1973년 6월1일생이며, 출생신고는 1975년 2월5일이다. 셋째 딸 이수연은 1975년 5월9일생이며, 1979년 8월6일 출생신고 했다. 넷째 아들 이시형은 1978년 3월7일생이며, 1979년 8월6일 출생신고 했다.

이명박의 호적등본 상에 따르면 몇 가지의 의문과 의혹이 뒤따른다.

첫째, 큰 딸 이주연의 출생신고가 왜 그렇게 늦는가 이다. 이명박-김윤옥 부부는 1973년 4월 30일 혼인신고 했다. 그런데 왜 첫딸 이주연은 이-김 부부가 혼인신고 하기 이전인 1971년 12월11일생인가? 첫 딸 이주연은 1971년 12월11일에 태어났는데 왜 출생신고는 1975년 2월 5일로 되어 있는가? 왜 큰 딸은 무려 3년이 넘도록 출생신고를 하지 않았는가?

둘째, 둘째 딸 이승연은 1973년 6월 1일생으로, 출생신고는 1975년 2월5일로 되어 있는데 왜 그런가?

셋째, 셋째 딸 이수연은 1975년 5월9일생인데, 왜 1979년 8월6일 출생신고 했는가?

넷째, 막내 아들 이시형은 1978년 3월7일생으로 왜 1979년 8월6일 출생신고 했는가?

호적등본에 나타나 있는 문제는 여러 가지로 나타나고 있다. 이-김 부부가 신혼 신고한 이전에 한 자녀가 이미 태어났던 상태이다. 출생신고가 혼인신고 이후에 돼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의문-의혹이다.

또한 네 자녀 모두의 출생일과 신고 일에 너무 차이가 난다는 공통점이 있다. 법적으로는 아이가 태어난 1개월 이내에 신고토록 돼 있는데, 이-김 부부의 경우 모든 자녀에게서 출생신고 기일이 상당기간 늦춰져 신고 되고 있다. 네 자녀의 출생신고가 모두 법을 어기고 있는데, 왜 그럴까하는 의문과 의혹이 뒤따른다.

이명박 반론 있으면 동일비중 취급

본지는 익명의 제보자가 제기한 의문-의혹을 먼저 보도한다. 그 이유는 호적등본상 나타난 사실 때문이다. 이 보도 이후 이명박-김윤옥 부부의 반론이 있을 때는 언제든지 이 보도와 동일한 비중으로 게재할 것임을 밝힌다. 이어 한나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명박의 호적등본 상의 의문-의혹을 공개하는 것은 사생활 공개 차원이 아닌, 독자의 알권리에 복무하는 사실 보도임을 덧붙인다.

한편 이명박의 호적등본에 따르면 그의 출생지는 일본 대판부로 기재되어 있어 이명박이 일본에서 출생했음을 증명하고 있다. moonilsuk@korea.com



▲이명박 전 시장의 호적등본. 이 등본에는 이 전 시장의 출생지가 일본 오사카로 돼 있다. ©브레이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