神과 神을 정화, 연결시키는 ‘합일(合一)굿’
神과 神을 정화, 연결시키는 ‘합일(合一)굿’
  • 송인웅
  • 승인 2006.11.27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룡산 삼불암기도원에서 조영임 보살 ‘합일 굿’판 벌여

^^^▲ 굿의 시작 모습
ⓒ 송인웅^^^
영산(靈山)으로 소문 난 계룡산의 임금봉, 관음봉, 장군봉 세 봉우리 아래 위치하는 굿 당인 삼불암기도원(충남공주시 반포면 학봉1구)에 ‘합일 굿’판이 있다고 하여 지난 25일 찾았다.

이 날 ‘합일 굿‘을 주관할 무당(巫堂, 점쟁이)으로 일생을 살아가고 '조 보살(조영임. 당 45세)'은 아름다운 미모와 어린아이 같은 천진한 언행으로, 장군신과 동자를 함께 모시는 무녀로서, 현재 그녀는 서울 강서구 화곡동 강서구청 옆에서 '高麗庵(고려암, 연락처 02-2608-5082)'이란 점집을 꾸리고 있다.
^^^▲ 굿이 시작되면서 신비한 빛이 굿의 성공을 예시하고 있다
ⓒ 송인웅^^^
한편 ‘조 보살’은 내림굿(지금까지 70여회 주관)과 조상풀이 등에 뛰어나며 사업, 금전, 학업,애정 등에 영험한 예언을 하는 쪽집게로 이미 정평이 나 있어 “정치인, 사업가 ,연예인, 입시철 학부형,젊은이 등이 자주 찾고 있다”고 한다.

‘굿’은 ‘무당(卍神, 만신)’의 주관 하에 ‘신(神)’과 ‘인간’의 관계를 이어주고, 풀어주는 행위로 목적, 종류와 모습이 아주 다양하다. 굿 가운데 대표적인 것은 ‘천신 굿(혹은 재수 굿)’과 ‘오구 굿’인데 ‘천신 굿(재수 굿)’은 이름 그대로 여러 작은 신령들까지 잊지 않고 잘 대접해 신령들의 대동화합을 꾀해 신령계와 인간계의 조화를 통한 재수를 기원하는 굿이며, ‘오구 굿’은 전형적인 사령제(死靈祭)로서 죽은 영혼들을 저승세계로 안전하게 도착하게 해 주는 굿이다
^^^▲ 신을 부르고 있는 조 보살
ⓒ 송인웅^^^
‘합일 굿’은 영혼(神)과 영혼(神)을 정화시켜 합일하게 하는 작업

‘천신 굿(재수 굿)’중 ‘합일 굿’은 갖가지 음식 등을 장만하여 무당(만신)자신이 봉신하고 있는 신령(할아버지)에게 감사하고 신의 제자인 무당의 무업이 잘 이루어지도록 보살펴 주신 것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행하는 신령에 대한 감사제로 신(神)과 신(神)간의 합일하는 굿이기에 ‘영혼(神)과 영혼(神)을 정화시켜 합일(여럿이 합하여 하나가 되게 함)하게 하는 작업’은 ‘무당(만신)’이 부지런히 수행한 결과로 얻어지기에 관심이 컸던 바였다.

^^^▲ 조상신들에게 절을 하는 조 보살
ⓒ 송인웅^^^
조 보살은 "17살 때부터 계속된 하혈로 21세 때 26시간동안 죽었다가 염라대왕으로부터 내세에 내려가서 중생을 계도하라는 명을 받아 살아났다“면서 ”이후 한 남자와의 한 번 인연으로 22세 때 지금의 아들(권xx)을 낳았고, 아들의 아버지가 갑자기 사망을 하게 돼 혼자 자식을 키우려고 온갖 일을 했지만, 모든 일이 뜻대로 안 돼 결국 25세 때 자신을 살려준 보살의 권유로 신(神)내림굿을 받아 부산에서 처음으로 점집을 차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때 부산에서 처녀보살로 유명했지만 31세 때 어쩌다가 어떤 남자와 눈이 맞아 면사포를 쓰게 됐고, 이로 인해 신의 노여움을 사 친정집과 시댁에 잇따르는 풍파를 못 견뎌 결국 서울에서 ‘고려암’이란 점집을 차리게 됐다"면서 “오늘 합일 굿은 친정집과 애 아버지 쪽 등의 신들이 합일하도록 하는 재수 굿이다”고 설명했다.
^^^▲ 친정아버지가 실린 조 보살
ⓒ 송인웅^^^
조 보살이 친정집의 신들을 부르자 선생님으로 재작하다 50세의 젊은 나이에 간암으로 돌아가셨다는 조보살의 아버지 신이 들어와 조 보살에 대한 안쓰러움을 하소연하기 시작했다.

이후 애아버지(시댁) 쪽의 각종 신들이 들어오기 시작했고 이들 각 신들은 조 보살에게 원망을 하다가 고마움을 표시했고 이날 자정이 돼서야 신들 간에 합일했음을 알리는 굿판으로 이어졌다.
^^^▲ 조상 중에 애를 낳다가 미역국을 못 먹고 죽었다는 신이 실려 걸식 들린 듯 차려진 미역국을 먹는 조 보살
ⓒ 송인웅^^^
한편 조상 중에 애를 낳다가 미역국을 못 먹고 죽었다는 신이 실려 걸식 들린 듯 차려진 미역국을 먹는 조 보살의 모습이 신비스럽게 느껴지면서도 이날 새벽부터 자정까지 이어진 굿을 마치고 난 조 보살에게 신비한 힘이 실려 있었다

조 보살(조염임)의 핸드폰 전화 011-380-5082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