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정책/금융
미 NEC 위원장,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 결의를 과소평가 말라’ 경고중국의 600억 달러 상당의 보복 조치에 경고, 중국 매일매일 고립되고 있어
외신팀  |  taobao_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4  13:22:11
   
▲ 미국 경제정책 총사령탑 래리 커들러(Larry Kudlow)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위 사진)은 3일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과소평가하지 말라면서 “중국은 경제가 약체화되어 가고 있으며, 매일매일 고립되어 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뉴스타운

트럼프 미국 정부의 경제정책 사령탑 래리 커들러(Larry Kudlow, 70)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3일 무역 마찰을 빚으면서 미국과의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중국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결의를 과소평가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경고했다.

커들러 위원장은 중국 측이 이날 약 600억 달러(약 67조 6천 800억 원) 상당의 미국 제품에 최고 25%의 추가 관세 부과라는 대항책을 발표하자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과소평가하지 말라면서 “중국은 경제가 약체화되어 가고 있으며, 매일매일 고립되어 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미국, 관세율 추가 인상 검토 중국 압박 강화
‘중국 제조 2025’ 그리고 ‘시장 파괴’
미국, 대중국 제재관세 6일부터 발동, 중국도 보복
중국, 대미 응징 제재 조치 준비 ‘무역전쟁 안 두려워’
외신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