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정책/금융
중국, 북한산 석탄 수입 75% 감소 양국 무역 전체 10% 증가상반기 북한의 대중국 수출 30% 급증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12:14:36
   
▲ 중국은 북한을 경제적으로 지탱하는 유일한 국가이다. 트럼프 미국 정부는 북한의 핵 개발 등을 막으려고 중국에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력을 강화하라고 거듭 촉구하고 있으나, 중국의 북한 감싸기 정책은 아직까지는 흔들리지 않고 있다. ⓒ뉴스타운

중국 세관총서가 지난 15일 발표한 2017년도 상반기(1~6월) 통계에 따르면, 북한과의 교역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늘어난 26억 달러 정도를 기록했다.

통계에 따르면, 북한산 석탄 수입은 75% 줄었다. 중국은 올해 2월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대북 제재 조치로 석탄 수입 전면 중지를 발표한 바 있다. 석탄 수출은 북한의 최대의 외화벌이 수단이다.

중국세관총서에 따르면, 북한에서 수입 총액은 13% 줄었다. 올해 3월까지 제1분기에서는 18%증가했다.

무역 총액이 상반기에 10% 늘어난 배경에는 북한 수출이 약 30%급증한 바 있다. 중국은 북한과의 현재의 교역은 국제적 제재 조치에 위반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수출 급증은 섬유제품의 수출확대도 한몫을 했다. 제재에는 북한 주민의 일상생활 등에 관계하는 무역, 즉 민생부문에 대해서는 제재 대상에서 제외되었으며, 북한과 중국은 이 조항을 최대한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상반기의 통계자료는 미국의 대북 정책과 북한 간의 균형 조정에 부심하는 중국의 현재 입장을 반영한 셈이다. 중국은 언제나 이웃국가 북한의 현 체제의 붕괴는 지역의 불안정 요인이 된다고 우려하고 있다.

중국은 북한을 경제적으로 지탱하는 유일한 국가이다. 트럼프 미국 정부는 북한의 핵 개발 등을 막으려고 중국에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력을 강화하라고 거듭 촉구하고 있으나, 중국의 북한 감싸기 정책은 아직까지는 흔들리지 않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환구시보, 트럼프 대통령의 ‘북중무역 통계’ 인용 궁색한 반박
트럼프 정권 vs 중국의 ‘전략자산 북한’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