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작 헌법 위배, 문재인 정부에서 발생한 적폐 1호
여론조작 헌법 위배, 문재인 정부에서 발생한 적폐 1호
  • 이미애 기자
  • 승인 2018.05.1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김유근 경남도지사 후보 진주시청 기자회견, 성토 하다.

▲ 바른미래당 김유근 경남도지사 후보 ⓒ뉴스타운

14일 오전 바른미래당 김유근 경남도지사 후보가 진주시청에서 공약 발표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김경수 후보가 연루된 ‘드루킹(댓글조작) 특검’을 즉각 수용하기를 촉구했다.

김 후보는 “김경수 의혹 사건에서 주목되는 부분은 2016년 10월부터 2017년 5월까지 대선을 앞두고 김동원 조직이 댓글 여론 작업을 했다는 1만9000건의 기사다. 민주당은 이 부분이 특검법 수사 범위에 들어가면 대선 불복이 된다며 결사 반대하고 있는데 논리 비약이며 아무도 그런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 마음에 지어내지 말라고 충고 했다.

또한 그럴수록 오해와 의심이 커질 뿐이고 “더불어민주당은 악성 댓글을 등록해 여론을 조작하는 방식이 국정원 댓글 부대와 매우 흡사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국민들은 국정원 댓글조작 때문에 선거 결과가 뒤바뀌었다는 생각으로 국정원 수사를 지지하지 않았다. 대부분의 시민은 여론조작은 국정원에 의해서든 정당에 의해서든 그 자체가 민주주의의 적이라는 믿음으로 댓글 문제를 바라봤다. 따라서 이번 특검법을 국정원 댓글과 같은 선상에서 받아들이는 게 집권세력이 취할 정도라고 주장했다.

김유근 후보는“민주당이 특검법안을 흔쾌히 받아들이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김경수가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점 때문일 것이다. 여론조작, 헌법 위배는 자유 대한민국에 대한 반역이요, 문재인 정부에서 발생한 적폐 1호다”고 성토 했다.

이어 김 후보가 공존의 세상. 희망찬 미래를 만들기 위해 차별 없이 친구들과 지내실 수 있는 공동체, 부모님이 편하게 여생을 지낼 수 있는‘도립실버타운(silver town)’을 설립하고 무상급식, 무상교육을 넘어서 완전한 무상보육으로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을 확대 하고 24시간 운영하는‘공립 외할머니집’을 만들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간단히 신청만 하면 직접 아이를 태워 와서 부모님이 오실 때까지 안전하게 돌봐 주는 시스템을 구축 할 것이라고 강조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