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1명, 연천지역 휴전선 경계초소에서 귀순
북한군 1명, 연천지역 휴전선 경계초소에서 귀순
  • 윤정상 기자
  • 승인 2017.12.21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량난으로 대량 탈북 우려

▲ 사진출처(YTN) ⓒ뉴스타운

오늘 오전 8시 경 육군 28사단이 담당하는 경기도 연천 지역 휴전선 안의 경계초소에서 북한군 병사 1명이 귀순했다.

노재천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브리핑에서 “중서부 전선 우리 군 GP 전방으로 북한군 1명이 귀순해 왔다. 우리 경계병과 감시 장비에 의해서 정상적으로 절차대로 유도 작전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귀순자는 19살 북한군 3사단 민경대대 소속 초급 병사로 AK 소총을 갖고 내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귀순 당시 남북 간 총격전은 없었지만, 1시간쯤 뒤인 9시 24분쯤 사라진 부대원을 찾는 북한군 수색조가 군사분계선 인근으로 접근했고 우리 군은 즉각 경고 방송을 한 뒤, K-3 기관총 20발을 경고 사격했다.

북한군 쪽에선 10시 13분과 16분쯤 2차례에 걸쳐 맞대응 사격으로 보이는 총성 여러 발이 울렸지만, 군 당국은 우리 측의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군과 정보 당국은 귀순 병사를 상대로 귀순 동기와 경로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루 전엔 북한 주민 2명이 어선을 타고 동해로 넘어 오는 등 올해에만 9차례에 걸쳐 15명이 귀순해 왔다.

국제사회의 대북압박이 강화되는 가운데 북한군과 김정은 정권의 식량난이 가중되자 휴전선의 북한군이 탈북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대두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