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6차 핵 실험장 북측 갱도 사용 불능 가능성
북한, 6차 핵 실험장 북측 갱도 사용 불능 가능성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11.07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노스, 서쪽 및 남쪽 갱도 사용 가능해 보여

▲ 38노스에 따르면, 북측 갱도에서는 새로운 차량과 설비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반면 서쪽 갱도는 자재의 움직임 확인되고 있고, 마차가지로 지금까지 사용되지 않던 남쪽 갱도도 사용이 가능한 상태라고 판단했다. ⓒ뉴스타운

북한이 지난 9월 제 6차 핵실험을 강행한 길주군 풍계리 북쯕 갱도는 현재 사용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상업위성 사진을 분석한 미국의 존스 홉킨스 대학의 북한 분석 전문 사이트인 ‘38노스’가 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38노스는 6차 핵실험을 한 북측 갱도는 포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북쪽 갱도와는 달리 그동안 실험이 이뤄지지 않았던 서쪽 갱도에서 지난 며칠간 활발한 움직임이 있고, 서쪽 갱도에서 굴착 공사가 재개됐다는 한국 정보기관의 시각과 일치성을 보여주고 있다.

또 일부 일본 언론이 갱도 붕괴로 사망자가 다수 발생했다는 보도도 있어, 북쯕 갱도 는 사용이 불가능해 포기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38노스에 따르면, 북측 갱도에서는 새로운 차량과 설비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반면 서쪽 갱도는 자재의 움직임 확인되고 있고, 마차가지로 지금까지 사용되지 않던 남쪽 갱도도 사용이 가능한 상태라고 판단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