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테이블웨어(tableware)산업 클러스터 ‘윤곽’ 잡혀
전주 테이블웨어(tableware)산업 클러스터 ‘윤곽’ 잡혀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10.1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11일 테이블웨커산업 클러스터 조성 기본계획수립 중간보고회 개최·전문가 의견 수렴

- 전주 원도심 일원에 테이블웨어 산업 편집샵과 명품 & 공방거리 조성 등 추진할 계획

식기류와 테이블보, 조명과 같은 테이블웨어 산업 육성에 나선 전주시가 추진해온 전주 테미블웨어산업 클러스터 조성계획이 서서히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테이블웨어는 그릇과 접시, 잔, 수저세트 등 식기에서부터 식탁보(테이블러너), 조명 등의 소품, 식탁, 의자 등 공간배치를 아우르는 종합적인 미식관련 콘텐츠다.

테이블웨어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로 세계에서 맛의 고장으로 인정을 받은 전주시의 음식산업과 공예산업, 관광산업을 함께 키울 수 있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는 11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정이 전북공예인협회장, 오태수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김소연 한국도자기 디자인 실장, 최봉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 등 각계 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테이블웨어산업 클러스터 조성 기본계획수립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은 전주에서 생산된 테이블웨어 관련 소품들을 한데 모아 전시·판매하는 테이블웨어 산업 편집샵 조성과 명품·공방거리 조성 등 테이블웨어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세부사업들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또한, 전주 원도심에 조성될 테이블웨어 산업 클러스터의 세부 구축 공간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와 함께, 이날 중간보고회에서는 전주 테이블웨어 산업 육성을 위한 전문가와 지역주민의 의견, 시장동향, 입지조건, 우선 수행과제 등을 논의하는 전문가 토론회도 진행됐다.

연간 1,0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전주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음식창의도시로서 대한민국은 물론 아시아를 대표하는 미식여행지로 손꼽힌다. 뿐만 아니라, 전주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인간문화재를 보유한 도시로서 장인정신이 시민생활 속 깊이 뿌리내려 다양한 수공예품이 생산되는 도시이기도 하다.

이에,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1월까지 약 10개월 동안 추진되는 ‘전주 테이블웨어 산업 클러스터 조성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통해 음식관광산업을 기반으로 한지와 도예, 공예 등 핸드메이드의 다양한 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한 전만의 블웨어 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세부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시는 또 중간보고회에 이어 각 분야별 전문가 그룹을 구성해 세부 추진계획 및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용역을 통해 도출된 사업의 당위성 및 논리를 보강해나갈 방침이다.

시는 전주 원도심에 테이블웨어산업 클러스터가 구축되면 한옥마을 1,000만 관광객 효과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문화관광 및 예술인 창작, 소상공인 육성 등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요리와 함께 식사도구, 테이블보, 조명 등 테이블웨어산업의 범위는 점차 커지고 있으며, 단순히 먹는 것에서 벗어난 고품격의 라이프스타일을 선호하는 현대 사회에서 럭셔리한 소비지향성이 반영되는 테이블웨어산업의 글로벌 시장은 2020년까지 약 46조를 넘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라며 “세계가 인정한 비빕밥과 콩나물국밥, 백반, 한식 등 전주의 음식문화에 한지와 수공예 등 지역의 강점을 더한 테이블웨어 산업을 육성해 관광경제를 키우겠다”고 말했다.

※ 테이블웨어 산업 : 그 고장의 고유한 음식 맛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문화적 요소와 관광, 시각디자인 공예산업이 형식과 내용면에서 융․복합하는 산업 형태를 말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