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여건 정리되면 미국과 대화”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여건 정리되면 미국과 대화”
  • 외신팀
  • 승인 2017.05.1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는 ‘지켜보겠다’

▲ 최선희 국장은 “트럼프 정부와 대화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여건이 정리되면 미국과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지난 8일과 9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미국의 전직 고위 관리들과 비공식적인 만남을 하고 12일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은 “여건이 정리되면 미국과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최선희 국장은 오슬로에서 1.5트랙(반민반관)의 비공식 대화를 마치고 베이징 공항에서 북한 고려항공에 탑승하기 직전에 기자들이 “트럼프 정부와 대화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정부가 들어섰는데 대화준비를 하느냐, 새 정부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최 국장은 “지켜보겠다”고만 답했다.

또 기자들이 “피거링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와 무슨 대화를 했느냐”는 물음에는 “피거링 대사를 만났고, 앞으로 기회가 되면 말하겠다”고만 했다.

최선희 국장은 오슬로에서 미국의 싱크탱크인 ‘뉴 아메리카 재단’의 수잔 디매지오 국장, 윌리엄 팰런 전 미국 태평양사령부 사령관, 로버트 아인흔 전 미국 비확산 군축담당 특보 등 이른바 1.5트랙 대화를 가졌다.

한편, 이번 1.5트랙 오슬로 대화에 대해 애나 리치 앨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오슬로 대화에 참가한) 관리들은 개인 자격으로 행동을 한 것으로, 미국 정부의 어떤 메시지도 듣고 가지 않았다”며 의미를 축소했다.

그러나 과거에도 말레이시아 등지에서의 1.5 트랙 대화에 참석한 전직 고위 관리들도 당시 미국 대통령에게 대화 내용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화 내용을 보고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