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국 한계선 넘었다. 무모한 망동’ 강하게 비판
북한, ‘중국 한계선 넘었다. 무모한 망동’ 강하게 비판
  • 외신팀
  • 승인 2017.05.0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실명 거론 비판은 매우 이례적

▲ ⓒ뉴스타운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3일 핵 개발의 중지를 요구한 중국에 대해 “중국이 북-중 관계의 레드라인(Red Line)을 넘어섰다”며 강하게 비판하는 논평을 보도했다.

북한이 지금까지 자기나라 감싸기에 온 힘을 쏟아온 중국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판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미국의 트럼프 정권과 보조를 맞추면서 시진핑 정부가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것에 대한 반발을 보인 것이다.

논평은 북-중의 레드 라인(넘어서는 안 될 선)을 존엄과 주권을 침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명시한 다음 “핵은 존엄의 힘의 절대적 상징인 레드라인을 넘는 것은 우리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최근 “북한의 핵 개발이 북-중 관계 악화의 원인”이라고 한 논평에 대해 북한은 “미국에 장단을 맞추는 치사스러운 변명이다”며 중국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선중앙통신 논평은 “북-중 간의 우호가 아무리 소중하고도 목숨 같은 것이라 할지라도 핵과 교환하자는 그러한 구걸하는 우리가 아니다”며 핵 개발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

북한 논평은 이어 “북-중 관계의 기둥을 접고, 오늘의 무모한 망동이 가져올 최악의 결과를 심사숙고하는 편이 낫겠다”며 중국을 다시 한 번 강하게 힐난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