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정치정치일반
남재준 후보의 18번 '양양가', 유튜브에서 '조용한 유행' 중이몸이 죽어서 나라가 산다면, 아~ 이슬같이 기꺼이 죽으리라
맹세희 기자  |  suok11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16:54:29

   
▲ 19대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 남재준 전 국정원장 ⓒ뉴스타운

남재준 19대 대통령 선거 무소속 예비후보, 전 국정원장이 좋아한다고 소문난 ‘양양가’가 최근 유튜브를 비롯한 SNS와 인터넷에서 '조용하고도 뜨거운 유행' 중이다.

‘진정한 군인이자 전사’이며, ‘보수의 최후 보루’로서 이번에 “이대로는 안된다”는 절대절명의 위기감 앞에 그가 군생활을 하는 동안 철저히 거리를 유지해왔던 정치에 발을 들여놓으며 대선 출사표를 던졌다. 예비 대선후보 남재준 전 원장에 대한 관심과 함께 양양가가 ‘조용한 인기’를 얻고 있다.

양양가는 1950년 6월 25일 김일성의 남침 때 우리 군이 낙동강 저지선 전투를 극복하고 다시 반격하며 북진할 때 부른 군가다. 그 노랫말을 소개해보자.

 “인생의 목숨은 초로와 같고, 조국의 앞날은 양양하도다

  이몸이 죽어서 나라가 산다면, 아~ 이슬같이 기꺼이 죽으리라”

이 군가의 원래 제목은 ‘양양가(襄陽歌)’는 제목의 유래가 조선시대 김천택의 ‘청구영언’에 실린 가사 중 하나라는 점이 흥미롭다. 또한 이 가사의 제목은 원조는 중국 당대의 시선 이백의 양양가에서 연유한다니 더욱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이 노래를 들은 네티즌 miracle lee “눈물이 나네요”, Sh Y “감동입니다” 등의 댓글을 올리며 깊은 감동을 표하고 있다.

애국의 충혼이 담긴 ‘양양가’의 다른 이름은 ‘충정가’라고 한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종북척결! 남재준이 납신다!
남재준, 대선 출사표 '예언 속 이순신 같은 지도자?'..."종북좌파 척결” 기치
남재준 전국정원장 제19대 대선 출사표
‘대선예언’ 묘심화 스님, “올해 화성(火姓)가진, 이순신 같은 지도자 나와"
맹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