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만 물어 뜯어라
그만 물어 뜯어라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06.03.04 07: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 무따 아이가"

“고마 해라 마이 무따 아이가..... ”


특히나

열린 당, 어용시민단체 들아

이기 무신 말인 줄 아는가?

영화 ‘친구’에서

장동건이 조폭 친구에게

사시미 칼 횟감 되어

숨 거두며 뱉은 절규인 줄...

영화 속이지만 이 무참한 장면이

몸서리 쳤거든.

역시 최연희 의원도

“고마 해라! 마이 무따 아이가!”

피 토한 사람이다.

이 쯤 해두고 오히려 동정 해주자.

더 이상 칼질 한다면

미친 개나 굶주린 하이에나와

다를 게 무엇이겠는가.


한겹 벗기면

너나 나나 다 같은 사람인 것을.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천가 2006-03-05 11:16:30
어용들아 아직도 나는 배가 고푸다 지구상에서 니그들이 사라 질때까지 물고 늘어질끼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