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미국, 멕시코 국경 장벽 2년 내 완공 목표백악관과 의회 장벽건설비용 협의 중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4  14:13:39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25일 불법 이민 유입을 막기 위해 장벽건설을 지시하는 행정명령(대통령령)에 서명했다. 이에 멕시코 측이 반발하면서 당초 계획됐던 1월 31일 미국-멕시코 정상회담이 중단됐다. ⓒ뉴스타운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방침에 따라 미국은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을 앞으로 2년 이내에 완공을 목표하겠다고 발표했다.

켈리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2일(현지시각) 폭스 뉴스(FOX News)와의 인터뷰에서 “멕시코 국경 장벽은 수개 월 후에 건설을 착공해 2년 이내에 완공하겠다”고 밝혔다. 켈리 장관은 “우선적으로 필요한 곳부터 건설을 시작하고 사이사이를 매워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장벽 건설비용에 대해서 켈리 장관은 백악관과 의회가 협의를 하고 있으며, 자금은 조기에 조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장벽 건설 시작지점에 대해서는 국경 경비 당국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25일 불법 이민 유입을 막기 위해 장벽건설을 지시하는 행정명령(대통령령)에 서명했다. 이에 멕시코 측이 반발하면서 당초 계획됐던 1월 31일 미국-멕시코 정상회담이 중단됐다.

한편, 장벽건설 비용 부담을 놓고 멕시코와 대립하고 있는 미국은 “부담을 하지 못하겠다면, 멕시코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20% 부과해 강제적으로 충당하는 수밖에 없다”고 강경한 자세를 견지하면서 멕시코와 대립 중에 있다.

션 스파이서(SEan Spicer) 백악관 대변인은 “멕시코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매기면, 연간 100억 달러(약 11조 6,700억 원)의 수입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면서 “(그렇게 되면) 장벽 건설비용을 쉽게 충당이 가능하다”며 현재 의회와 관세 도입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트럼프 측근 정치 서막
멕시코 대통령, 장벽 문제로 트럼프와 정상회담중지 통보
트럼프, ‘멕시코 국경 장벽 즉각 건설’ 대통령령에 서명
미국 트럼프 방문 후 멕시코 재무장관 전격 사임
안젤리나 졸리, 트럼프의 무슬림입국금지 비판
트럼프, ‘미국 불법이민자 모두 미국 떠나라’
트럼프, ‘호주 총리와 통화하다 버럭 성질 내’
메이 영국 총리 ‘트럼프 반(反)이민정책’ 직접 비판
EU 고위관리, 세계 3대 위협 ‘트럼프, 푸틴, IS'
미국 15주 공동 성명 ‘트럼프 난민 입국 금지는 위헌, 위험’ 비난
영국 의회, ‘트럼프 영국 입국 금지’ 청원 80만 명 넘어
트럼프 ‘난민 중지 명령’ 구글과 애플 등 IT업계에 불똥
미국 연방지법, 트럼프 난민입국 저지 행정명령 효력 일부 정지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