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플랫폼 피너툰, 토요일 추천웹툰 7편 공개...고양이 아가씨와 경호원들
웹툰 플랫폼 피너툰, 토요일 추천웹툰 7편 공개...고양이 아가씨와 경호원들
  • 뉴스타운경제 이선영 연구원
  • 승인 2016.11.0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툰 플랫폼 피너툰에서 토요일 추천웹툰 7편을 공개했다.

피너툰은 만화 유통 전문기업 ㈜넥스큐브가 만든 웹툰 플랫폼 브랜드이다. 지난해 7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현재 회원 50만명에 1400여편의 만화 콘텐츠를 보유한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지난 1년 동안 100명이 넘는 국내 작가가 피너툰을 통해 웹툰을 연재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토요일은 5행의 토(土), 토성에서 따왔으며, 서양에서는 그리스 로마 신화의 신 크로노스의 라틴어명 사투르누스(Saturnus)에서 따왔다. 토성의 영어단어 새턴(Saturn)도 여기서 유래했다.

본격 주말의 시작일. 주 5일 근무 제도가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 회사의 직장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날이기도 하다.  국내에는 1987년 10월 17일부터 토요일 지상파에서 토요일 낮 프로그램을 방송하기 시작하였다. 그 이전까지는 토요일 오후부터 주말의 시작이라 여기고 방송하지 않았다. 

무한도전을 비롯한 각종 예능프로그램들이 피튀기면서 경쟁하는 요일이며, 다음날이 완전 휴일인 일요일이므로 주점이나 노래방, PC방, 찜질방에 사람이 미어터지는 날이기도 하다.

2000년대 들어서 점진적으로 주 40시간 근무, 2005년부터 주5일 수업제가 시작되면서 북미권 국가 및 유럽과 마찬가지로 실질적인 휴일이 되었다. 대한민국에서는 무한도전이 방영되는 요일이기도 하다. 

고양이 아가씨와 경호원들  ( 액션, 판타지, 드라마, 곰스님, 피너툰 )

천방지축 작고 귀여운 고양이 아가씨 '안나'를 지키는 경호원들의 라이프 스타일 엿보기!

 

여고생과 편의점 ( 개그, 드라마, 일상, 닭고기, 피너툰 )

그녀를 보기 위해서라면 편의점 빵셔틀도 자진하는 다부진 여고생의 정통순정개그로맨스배틀물'

 

파티션 ( 개그, 드라마, 백합물, 팀티코지, 피너툰 )

케이블 채널 온라인 사업부에 동기로서 함께 입사한 이유나와 한유나작고 아담한 외모에 보호본능을 일으키며 상냥한 미소와 천사 같은 마음씨로 입사와 동시에 온라인 사업부의 마스코트가 된 기획팀의 이유나. 큰 키에 항상 검은 옷을 즐겨 입으며 시선이 확인 되지 않을 정도로 두꺼운 안경을 낀 체 늘 말 수 없다.

 

괴물이야기 ( 드라마, 미스터리, 완결, 한지우, 피너툰 )

숲 속에 사는 꽃미남!!!알고보니 그 남자가 사람을 잡아먹는 괴물이라고?

 

우리집 신령님 ( BL, 소프트BL, 동거 , 감독, 피너툰 )
봉인되어 있던 토지신이 내 품에?! 귀여움이 퐁퐁 터지는 신령님과의 동거 이야기

 

신의 신부 ( 액션, 판타지, 백합물, 이후추, 피너툰 )

성자의 모체이자 돈과 명예, 권력의 중심 '신의 신부'가 되기 위한 브라이즈 스쿨(Brides school) 여학생들의 치열한 액션드라마

 

카페인 토크 ( 훈남, 기온, 피너툰 )

난생 처음으로 이성에게 끌림을 느끼는 하민, 그리고 4년 연애의 끝을 바라보는 유나. 두 여자의 만남과 헤어짐에 관한 이야기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