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현곡 2차 푸르지오 12일 오픈.. 본격 분양
경주 현곡 2차 푸르지오 12일 오픈.. 본격 분양
  • 서성훈 기자
  • 승인 2016.08.0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지 내 수영장, 맞통풍 가능한 탑상형 평면, 펜트하우스 설계

▲ 경주 현곡 2차 푸르지오 투시도 ⓒ뉴스타운

대우건설은 오는 12일 경주의 새로운 개발축으로 떠오르는 동해남부선 라인의 경주 현곡지구 중심에서 ‘경주 현곡 2차 푸르지오’ 1,671세대를 분양한다고 8일 밝혔다.

경북 경주시 현곡면 하구리 현곡지구 B1블럭에 위치한 ‘경주 현곡 2차 푸르지오’는 지하 2층~지상 25층, 15개동, 전용면적 70~115㎡로 조성된다.

단지는 전용면적 △70㎡A (132세대), △84㎡A (474세대), △84㎡B (329세대), △84㎡C (242세대), △84㎡D (333세대), △95㎡A (139세대), △115㎡A1 (3세대), △115㎡A2 (5세대), △115㎡B (6세대), △115㎡C (8세대) 등 전세대가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평면으로 구성돼 있다. 또 테라스가 제공되는 40평형대 펜트하우스도 들어선다.

단지는 경북 경주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개발면적 35만㎡, 약 4,500가구 규모의 미니신도시급 주거단지인 ‘경주 현곡지구’ 내에서 분양하는 대단지 아파트이다. 현곡지구는 현재 공사중인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구간에 신설되는 나원역(가칭, 2018년 예정)과 가깝고, 경부고속도로 건천IC를 이어주는 20번 국도도 이용하기 편리하다. KTX 신경주역과도 차로 20여분 거리이다. 또 인근에 자동차 전용도로가 있어 포항시 까지 20분, 영천시 까지 30분대 만에 도착할 수 있다.

경주 도심과 현곡지구를 연결하는 904번 지방도로도 현재 4차선 확장 공사 중으로, 도심 내외곽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경주 중심생활권과 차로 5분 거리에 있고, 인근에 현곡초등학교, 경주 디자인고등학교, 농협 하나로마트, 주유소 2곳도 단지 인근에 위치한다.

지역에서 보기 드물게 4Bay 신평면 설계가 74, 84A, 84B, 95타입에 적용되고, 펜트하우스인 115A타입에는 5Bay 설계도 적용된다.

84D타입은 주방 쪽에 창을 설계해 맞통풍이 가능한 2면 개방형 탑상형 구조로 설계했다. 115A타입에는 3군데의 테라스, 115B타입에는 4군데의 테라스를 적용해 실거주공간을 대폭 넓혔다. 115C타입은 복층형 펜트하우스로 구성되어 2층에는 가족실도 들어선다. 일부 평형에 대형수납공간인 팬트리와, 대형 드레스룸, 광폭 주방, 알파룸 등 푸르지오의 신평면 설계가 적용되어 공간활용도가 높다.
 
단지에는 경주시 최초로 유아풀까지 별도로 설계한 단지 내 수영장과 야외 물놀이장(수변공간)이 들어선다. 단지 중앙에 6,000㎡의 대규모 공원이 조성되고, 각 동 앞에 계절의 변화를 반영하는 각기 다른 정원이 조성된다. 단지를 순환하는 1km의 산책로도 설계된다.

전 세대를 남향 위주로 배치해 조망과 채광, 통풍을 극대화했고, 전체 지하주차장으로 계획해 지상에 차가 없는 단지로 설계했다. 세대당 1.28세대의 넉넉한 주차공간을 제공하고, 지하주차장에서 세대로 바로 진입할 수 있다.

실시간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 센서식 싱크절수기, 난방 에너지 절감 시스템, 스마트 일괄제어스위치 등 푸르지오만의 친환경 설비인 ‘그린 프리미엄’ 상품들이 적용된다. RF-TAG를 이용한 차량 위치 인식 시스템, 200만 화소의 고화질 CCTV, 현관앞에 사람이 일정거리 접근하면 자동으로 촬영하는 스마트 도어 카메라 등이 설치되어 단지 보안을 한층 강화하였다. 욕실장 일체형 칫솔살균기, 매립형 샤워/욕조 수전, 욕실 바닥 난방 등 생활 편의 시스템도 적용된다.

입주는 2019년 1월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경주시외버스 터미널 옆에 위치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