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 돈벌이용 성매매 대규모 조직 등장
북한 평양, 돈벌이용 성매매 대규모 조직 등장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11.28 19: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 꽤나 있는 사람들이 뒤를 봐주고 뒷돈 챙긴다고...

▲ “얼마 전까지는 먹고 살기 위해서 생활고에 찌든 여성들이 할 수 없이 성매매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근에는 쉽게 돈벌이를 하기 위한 상업형 매춘 조직이 평양에 생겨났다”는 것 ⓒ뉴스타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1위원장의 ‘공포정치’ 4년 동안 북한 간부 130여 명이 ehoTek는 소식이 나도는 가운데, 공포정치와는 상관없이 평양에 상업형 대규모 성매매조직이 등장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대북 전문 매체인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북한에서 성매매 조직이 대규모 생계형으로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생계형이 아니라 자본주의 국가에서나 가능한 돈벌이용 대규모 매춘 조직이 북한에도 생겨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이 조직적인 기업형 매춘 조직이 생겨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소식통들이 말하고 있다는 것.

방송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을 방문한 평양 주민 소식통은 “얼마 전까지는 먹고 살기 위해서 생활고에 찌든 여성들이 할 수 없이 성매매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근에는 쉽게 돈벌이를 하기 위한 상업형 매춘 조직이 평양에 생겨났다”는 것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평양의 광복거리나 동일 거리 버스 정류장 부근에 가면, 이런 조직적 성매애 행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으며, 거리에서 손님을 유인하는 중년 여성들과 직접 성매매에 나서는 젊은 여성들이 서로 연계하여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다.

또 “손님을 끌어들이는 역할을 맡은 여성들은 정류장 근처에서 돈 좀 있어 보이는 남성들에게 접근, 좋은 그림 구경시켜 주겠다면서 유인한 뒤 여성들의 사진이 담긴 사진첩을 보여 주는데, 이 사진첩에는 젊은 여성들의 사진과 나이, 키 크기, 몸무게 등이 적혀 있다”는 것.

이어 “북한에서 이러한 조직적인 성매매 행위는 뒤를 잘 보아주는 힘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며, 상당한 권력자가 이 같은 조직의 뒤에서 이득을 취하고 있을 것”이라는 전언이다.

또 함경북도 한 소식통에 따르면, “청진 같은 지방의 큰 도시에도 역전 근처나 버스 정류장 부근에서는 성매매에 나선 여성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지만, 평양과는 달리 생계형 매춘으로 아직은 매춘 조직이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것은 보지 못했다”고 증언 했다는 것.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삿갓 2015-12-25 13:25:19
이런일들이 오래전 부터 있은 사실입니다. 평양.청진.뿐만아니라 평성.함흥은 이런일이 당연한걸로 알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