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지지하며...
[성명서]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지지하며...
  • 보도국
  • 승인 2015.11.03 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대학교 국정교과서 정책지지 교수 일동

한 나라의 역사 교과서는 그 나라가 지나온 과거에 대한 기록이기도 하지만, 그 나라가 나아가야 할 미래를 제시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또한 한 나라의 역사 교과서는 과거 선조들의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올바른 삶의 지표가 되어야 합니다.

이런 의미에서 우리 교수들은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적극 찬성하며 이를 지지하고자 합니다. 정부가 추진하는 역사 교과서는 우리의 과거를 바르게 기술하고, 이를 우리 자식들에게 알려주어 올바른 삶을 살아가도록 하는데 그 목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올바른 역사관을 우리 자식들에게 알려주는 것은 바로 우리 기성세대가 해야 할 중대한 의무입니다.

우리 교수들이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적극 지지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우리나라의 역사 교과서는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산업화를 이끈 자랑스런 선각자들에 대한 기록이 되어야하기 때문입니다. 공산주의로부터 이 사회를 지키기 위해 그리고 가난으로부터 이 나라를 부강하게 만들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희생이 있었는지, 이를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 후손들도 자유민주주의와 산업화의 가치를 기억하고 이를 따를 것입니다. 우리 자손들이 공산주의 체제에서 가난에 허덕이며 사는 삶은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둘째, 정부가 추진하는 역사 교과서의 국정화는 독재로의 회귀도 획일화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가 ‘독재로 회귀하게 한다’ 혹은 ‘다양성을 배제하는 구시대 발상이다’면서 선량한 시민들을 선동하는 사람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어린 학생들에게 공산주의를 옹호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교육을 시킨 것은 더 지독한 획일화이고 우리 사회를 서서히 곪게 만드는 암덩어리를 키우는 것이지는 않았습니까? 민주주의와 다양성을 내세우면서 공산주의도 올바르다고 교육하는 것이 과연 정상적이라 할 수 있습니까?

셋째, 역사 교과서 국정화는 지금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입니다. 지난 수년 동안 다양성이란 미명하에 만들어진 역사 교과서는 우리 학생들에게 잘못된 역사관을 심어주는 것이었고, 자유민주주의와 산업화를 폄훼하는 것이었습니다. 잘못된 것을 올바르게 만들어 가는 것은 정부가 해야 할 당연한 의무입니다. 이것을 외면하는 것이야 말로 직무유기이며 후손들에게 씻을 수 없는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입니다. 지금 올바른 교과서를 만들지 않으면 우리 모두는 역사 앞에 죄인이 될 것입니다.

우리 교수들은 현재 역사 교과서 국정화로 인해 국론 분열이 되는 현 사태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자칫 이런 사태가 국가 발전의 걸림돌이 되고 지금까지 어렵게 쌓아온 경제발전을 무너뜨리지 않을까 염려됩니다. 우린 유럽의 혼란에서 교훈을 배워야 합니다. 지난 광우병 사태의 촛불 시위에서도 교훈을 배워야 합니다. 국론을 분열시키는 것이야 말로 어떠한 변명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역사의 죄인이 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합니다.

여야정치권에게도 올바른 역사 교과서를 만들도록 정부와 협력하기를 촉구합니다. 아직 만들지도 않은 역사 교과서를 가지고 ‘친일 독재로 회귀한다’느니, ‘특정인을 미화하려는 음모가 있다’면서 반민주적이라는 주장은 자기 스스로를 부정하는 것입니다. 올바른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것은 국가를 이끄는 여야 정치인들이 해야 할 역사적 사명입니다. 지금 ‘역사 교과서 국정화는 안된다’며 국민을 선동하기보다 그 과정을 눈을 부릅뜨고 감시감독하고 함께 만들어 가야 합니다.

“현재는 과거의 미래이며, 미래의 과거이다”라고 했습니다. 현재는 과거 선조들로부터 물려받은 것이며, 미래의 우리 후손들에게 온전히 물려주어야 하는 위대한 자산입니다. 올바른 역사관이 현재를 살고 있는 특정인의 이해와 사리사욕에 따라 달라질 수 없는 이유입니다.

우리 교수들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더 큰 경제발전의 토대를 만들기 위해, 과거와 미래의 올바른 역사관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이유로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을 적극 지지하며 하루빨리 국론 분열을 종식하고 올바른 역사 교과서를 만들 수 있도록 모두가 지혜를 모아 갈 것을 호소하고자 합니다.

2015년 11월 3일 화요일

대구대학교 국정교과서 정책지지 교수 일동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