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 분쟁지역감시용 무인기(드론)대폭 증강
미국 국방부, 분쟁지역감시용 무인기(드론)대폭 증강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8.1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까지 1.5배 증강, 하루 90회 비행 목표

▲ 현재까지 미군 드론 공격에 의한 사망자수는 약 3000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타운 ⓒ뉴스타운

세계 곳곳의 분쟁지역 감시, 공격능력 향상 및 관련 정보수집 능력을 대폭 강화하기 위해 미국 국방부는 오는 2019년까지 현재 보유하고 있는 무인기(Drone : 드론)의 수를 1.5배 늘리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이 1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특히 이라크, 시리아 등 중동지역, 아프리카, 우크라이나, 남중국해 등 정세 불안정이 우려되고 있는 지역 확대가 예상되는 곳에 대한 정보수집능력을 강화, 대응해 나가겠다는 목적이 있다.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은 현재 하루 61회 정도의 무인기 비행을 앞으로 4년 동안 약 하루 90회로 증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까지 드론 운용의 주체였던 공군 중심에서 앞으로는 육군, 특수작전군(Special Operations Command)을 포함한 통합운용을 통한 효율성을 대폭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대변인은 “드론은 어디든지 비행할 수 있다”고만 표현했으나, 그동안 중점 감시 대상지역은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과 같은 국제테러 조직 알카에다의 거점 지역 등이었으나 앞으로 기존 감시 대상보다 지역을 더 확대할 것이 분명해 보인다.

한편, 미국의 무인기 공격에 의한 무고한 다수의 민간인이 희생되었다는 비판이 일자 오바마 정권은 지난 2013년 5월 드론 운용을 엄격하게 규제한다고 발표한 적이 있다. 드론 공격에 의한 사망자수는 약 3000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 미 국방부의 드론 확대는 오바마 정책과 어긋난다는 비판이 일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