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행자부 규탄 궐기대회가 열립니다
제주 4.3 행자부 규탄 궐기대회가 열립니다
  • 보도국
  • 승인 2015.06.29 0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애국보수 여러분, 힘을 보태주십시오!

2014년 3월 18일, 제주 4.3추념일 지정이 국무회의를 통과하였습니다. 이 때 4.3 추념일 지정은 4.3불량위패 정리, 4.3 전시물 교체, 4.3 정부보고서 수정 등을 부대조건으로 통과된 것이었습니다.

그후 4.3 추념일은 국가적 행사로 두번씩이나 치뤄졌지만 부대조건이었던 제주 4.3 바로잡기는 진도가 전혀 나가지 않았습니다. 4.3 바로잡기 진도가 나갈 수 없었던 것은 4.3 중앙위원회에 김대중 정부 시절 임명된 종북인사들이 버티고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김대중 정부에서 임명한 4.3 중앙위원들을 교체하는 것은 국무총리의 권한이고 행자부의 책임입니다. 행자부는 4.3 중앙위원 교체 요구를 계속 묵살하고 있습니다. 공무원들 중에도 좌편향 공무원, 개혁을 거부하는 수구적 공무원들이 많습니다.

4.3 바로잡기의 첫걸음은 이런 좌편향 수구적 공무원들을 정리하는 것입니다. 다시 한번 4.3 바로잡기의 시동을 걸고자 합니다. 개혁에 저항하는 행자부 규탄 궐기대회를 아래와 같이 갖고자 합니다. 이 궐기대회는 제주도의 애국인사들이 마지막 낙동강 전투에 임하는 심정으로 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애국보수들께서는 힘을 보태주십시오.

아 래

1. 일시 : 2015년 7월 6일 월요일 오후 3시.

2. 장소 : 서울시 종로구 행정자치부 앞 (세부장소 추후 공지)

3. 제목 : 행정자치부 규탄 제주 4.3 궐기대회

4.3 추념일 지정은 대국민 사기극으로 변질되고 있습니다.

4.3 추념일 지정은 부대조건이 걸린 조건부 지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조건은 성취되지 않았는데 조건부로 지정된 4.3 추념일은 해마다 국가추념일로 치뤄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무언가 대단히 잘못되고 있다는 뜻입니다.

4.3 국가추념일이 지정될 때 4.3 추념일은 좌익들을 위해, 부대조건은 우익들을 위해, 박근혜 정부는 양쪽에 떡을 하나씩 주는 것으로, 중간에서 적당히 타협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러나 지금에 와서 결론은 보수우파는 속았다고 말해주고 있습니다.

국무회의에서 대국민 사기극을 연출했거나, 행자부 공무원들이 보수우파에게는 엿을 먹이려고 작정했거나, 아니면 박근혜 정권의 총체적 무능이거나, 그 어떤 것이든 간에 4.3 추념일은 부대 조건이 실현되지 않는 사기극으로 판명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4.3 바로잡기 투쟁은 올해까지만 유효합니다. 내년부터는 4.3 추념일 지정 취소 투쟁에 나서야 할 것입니다.

대한민국 전 애국보수 세력은 동참하여 주십시오.

제주4.3사건진상규명국민모임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