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서 실종 10대, "IS 최근 미성년자 포로와 성관계 종교적 타당" 주장
터키서 실종 10대, "IS 최근 미성년자 포로와 성관계 종교적 타당" 주장
  • 이윤아 기자
  • 승인 2015.01.19 0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서 10대 실종에 IS 동태 주목

▲ 터키 실종 10대 IS 동태 (사진: JTBC 방송 캡처) ⓒ뉴스타운
터키에서 실종된 한국인 김모 군의 컴퓨터에 이슬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대원들로 추정되는 인물과 IS 깃발로 보이는 사진 파일이 발견되며 최근 IS의 동태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지난달 14일(현지시각) 영국의 한 매체는 " 테러·극단주의 감시단체인 MEMRI는 IS가 최근 출판을 담당하는 알힘마도서관을 통해 '포로와 노예에 대한 문답'이라는 제목의 가이드북을 인쇄해 발간했다"고 밝혔다.

27개의 질문과 답변을 담고 있는 가이드 북에는 여성을 포로로 잡아 노예로 삼거나 팔아버리는 행위가 종교적으로 타당하다고 적혀 있다.

가이드북에 따르면 포로로 잡은 여성과 성관계가 가능하다.

전쟁 중 잡은 여성은 전리품으로 지칭하며, 이슬람을 믿지 않는 불신자는 전투와 관계없는 여성이라도 포로로 잡아도 된다. 포로로 잡은 여성은 매매나 상속, 증여가 가능하고 미성년자와 성관계도 가능하다.

하지만 무슬림 여성의 노예화는 금지했다. 고문이나 재미를 목적으로 여성 노예를 때려서는 안 되지만 교육 목적으로는 구타를 해도 괜찮고 여성(노예)의 자녀가 사춘기가 지났다면 어머니와 떼어내 인신매매를 해도 괜찮다.

MEMRI가 영어로 변역한 이 문서에 영국 테러 전문가들은 사실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한편 18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실종된 A(17)군의 컴퓨터를 분석한 결과 IS 대원들로 추정되는 이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 파일 한 개가 바탕화면에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현재 A군의 IS 가담설이 나오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