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 "완치 판정 받았으나 체액에 잔류한 듯"
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 "완치 판정 받았으나 체액에 잔류한 듯"
  • 조혜정 기자
  • 승인 2014.11.19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 결과는?

▲ 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 (사진: 연합뉴스TV) ⓒ뉴스타운
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을 보이는 남성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현지시각) 외신은 "인도 정부가 에볼라 완치 판정을 받았지만 체액에 에볼라 바이러스가 잔류한 것으로 확인된 남성을 공항에 격리했다"고 밝혔다.

당일 인도 보건부는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에서 근무했었던 26세 자국 남성이 정액 검사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여 뉴델리 공항 내 보건 시설에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 남성은 9월 11일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돼 치료를 받았으며 같은 달 30일 완치 판정을 받았다.

보건부는 "(이 남성이) 이달 10일 뉴델리 공항 입국 과정에서 격리돼 에볼라 검사를 받았으며, 세 차례의 혈액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그러나) 정액 검사에서는 두 차례의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CDC(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통상 에볼라에 감염되고 나서 완치되더라도 소변이나 정액에는 90일까지 바이러스가 남아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보건부는 성명을 통해 "이 남성은 혈액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기에 WHO와 CDC 기준으로는 완치된 것"이라며 "에볼라 발병 사례라고 볼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 큰일이네", "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 별 일 없길 바랍니다", "인도서 첫 에볼라 양성 반응, 3개월 동안 소변에서는 바이러스가 남아있을 수 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