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총선 7.30 재보선 여야 대진표 확정
미니 총선 7.30 재보선 여야 대진표 확정
  • 이강문 대기자
  • 승인 2014.07.1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진검승부 다짐, 선거 막판 변수 정의당 새정치민주연합 야권연대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의 심한 공천 갈등이 진정 국면으로 들어서면서 7.30 재보선 여야 후보가 확정 대진표가 완성됐다.

경기 수원병(팔달)의 경우 새누리당은 김용남, 새정치민주연합은 손학규, 정의당은 이정미, 통진당은 임미숙 후보가 나선다.

김포는 새누리당은 홍철호, 새정치민주연합은 김두관, 정의당은 김성현을 후보로 내세웠다. 경기 평택을은 새누리당은 윤의동, 새정치민주연합은 정장선, 무소속으로 김독중이 출마한다.

수원을(권선)은 새누리당은 정미경, 새정치민주연합은 백혜련, 정의당은 박석종, 통합진보당은 윤경선이 후보로 각각 나섰다.

수원정(영통)은 새누리당은 임태희, 새정치민주연합은 박광온, 정의당은 천호선이 나선다.

서울 동작을은 새누리당은 나경원 전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은 기동민 전 서울시정무부시장이, 정의당은 노회찬 전 공동대표가 후보로 확정됐다.

이같은 재보선 대진표가 짜여지면서 막판 변수는 새정치민주연합과 정의당과의 야권연대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서울 동작을이나 수원정의 경우에는 정의당 후보가 인지도가 상당히 높기 때문에 야권연대를 해야 당선이 가능하다는 목소리가 정치권 관전 평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