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찬 의원, 천안함폭침 부정한 이외수씨 해군강연 백배사죄해야!
김성찬 의원, 천안함폭침 부정한 이외수씨 해군강연 백배사죄해야!
  • 김경학 기자
  • 승인 2013.11.21 14: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측에 방송중지 및 국방부장관 해군참모총장 사과와 관계자 엄중 문책 요구

▲ 해군 참모총장 출신인 새누리당 김성찬 의원(경남 진해)
해군 참모총장 출신인 새누리당 김성찬 의원(경남 진해)은 21일 천안함 폭침을 부정했던 소설가 이외수씨가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장병들을 상대로 강연을 한 것과 관련하여, "이번 일은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 갑자기 벌어져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며, 이번 사건의 철저한 진상조사 촉구와 함께 책임자 문책"을 강하게 주장 했다.

김 의원은 "천안함 46용사의 넋이 깃든 해군 2함대에서 천안함 폭침을 부정한 이외수씨가 강연을 할 수 있도록 허가한 국방부 장관과 해군 참모총장은 유가족과 국민에게 즉각 사과해야 한다"면서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이씨의 강연 허가와 관련된 국방부와 해군 관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또한, MBC 측에는 "진짜사나이라는 프로그램에 이외수씨의 강연을 편성한 MBC 방송의 해당 부분에 대한 방송 중지를 즉각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서 "이외수씨는 천안함 폭침 사실을 부정하는 등 왜곡된 안보 시각을 견지해 왔으며, 자신의 강연 때문에 논란이 벌어진 지금도 트위터를 통해 본질을 벗어난 말장난을 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천안함 폭침을 부정한 것에 대해 천안함 유가족을 비롯한 전국민들에게 진솔하게 사과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함 폭침 당시 해군 참모총장이었던 김성찬 의원은 천안함 46용사 합동영결식 추도사에서 "우리는 이를 결코 용서할 수 없으며, 용서해서도 안 되며, 잊어서도 안 됩니다. 우리 국민들에게 큰 고통을 준 세력들이 그 누구든지 우리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끝까지 찾아내어 더 큰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할 것입니다"라고 자신의 의지를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북타도 2013-11-22 13:17:37
이외수는 작가이면서 어느때부턴가 환경을 초월 정치권까지 영향을 미칠만큼 좌편향적 언행으로
좌파들로부터 인기를 구사해 온 사람이라 할수있고
그를 좋아하는 사람 상당수가 아직 정신 연령이 미성숙 단계의 청소년이 주류이고 아니면 지극히 좌익들 일색이라는 특징. 자신이 고상하고 무슨 대단한 존재처럼 여기는데 니편 내편 없이 각계로부터
환영받을만한 그런류의사회인이 아니라는데 문제..그것을 좀 깨우쳐야...

종북타도 2013-11-22 12:56:12
정신연령이 떨어지는 사람은 잘한다 잘한다 하면 죽을줄 모르고 헐떡거리며 때와 장소를 안가리고
설치기 마련이죠. 대들보에 또끼질을 하는데도 잘한다 잘한다 하니 정말 잘하는줄알고
제놈이 최고인줄 알지요,이외수라는 자는 나이도 먹을만큼 먹었고 세상물정도 알만큼은 될터인데
쬐끔 안타깝군요, 그 자는 이성을 차릴만한 환경이 아니라 꽃방석에 드러누워
제맘대로 배부른 세상을 사는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