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북 핵실험 강행하면 강력 대응
유엔 안보리, 북 핵실험 강행하면 강력 대응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3.02.0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보리 권위와 신뢰 저해 행위 즉각 포기 촉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4일(현지시각)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매우 단호하고 강력한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2월 1개월 간 안보리 의장을 맡은 김 숙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한국은 15개 이사국이 국가명 영문 알파벳 순서로 돌아가며 1개월 간의 의장을 맡는 안보리 규정에 따라 이 달 한 달간 의장국으로서의 역할을 맡게됐다.

김 숙 대사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안보리 15개 이사국의 입장은 통일돼 있으며, 담호하다”고 말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신속하고 엄중한 조치가 이뤄지게 될 것”이라면서 “안보리가 북한의 충격적이고도 도발적인 행동에 대해 한가하게 앉아있을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북한은 안보리의 권위와 신뢰를 저해하는 위험한 시도를 포기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북한은 이미 제 3차 핵실험을 하겠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핵실험의 시기를 여러 갈래로 점치고 있다.

류우익 통일부장관은 4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긴급현안보고에서 북한의 3차 핵실험과 관련, “현재 풍계리 핵실험장은 상시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정치적 판단만 서면 언제든지 핵실험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날 함께 참석한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핵실험 시점에 대해서 “1차 핵실험이 미국 콜럼버스데이, 두 번째는 미국 메모리얼데이에 있었다는 점에서 유추해 볼 수 있는 미국 행사가 몇 가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에 슈퍼볼이야기도 나왔고, 12일 미국 대통령의 연두교서 발표가 있으며, 18일에는 미국의 프레지던트데이가 있다”며 “유추할 수는 있지만 언제라고 애기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문가들은 2월 16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생일날,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인 2월 25일도 핵실험 강행일자로 꼽는 견해도 있다.

한편, 안보리는 지난달 북한의 지난해 12월 12일 장거리 로켓발사와 관련 대북제재를 강화하고 확대하는 결의(2087호. 올 1월 23일 채택)에서 장거리 로켓 발사나 핵실험 등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중대한 조치(Significant action)"를 취하겠다고 경고 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