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간 쓸개 떼고 제자리 돌아와야"
"대통령 간 쓸개 떼고 제자리 돌아와야"
  • 김영신
  • 승인 2004.11.09 16:4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회찬의원, 여야 총리 포함 쓴소리 일침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이 8일 개인 홈페이지에 띄운 글에서 국회파행을 성토하며, 여야는 물론 노무현대통령과 이해찬 총리를 향해서도 가감 없는 쓴 소리로 공격했다.

노 의원은 노대통령과 관련해서는 “며칠 전 한 국무위원은 사석에서 ‘지금 데모할 국민이 한 천 만 명쯤 된다’고 말했다”며 “이것이 정부의 솔직한 인식이라면 대통령은 간과 쓸개를 떼어놓고 대통령 자리로 돌아와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 “데모할 국민이 천만명인데 대통령 개인의 억하심정이 무어 그리 중요한가? 저들은 아직도 대통령을 인정 안하고 있다는 말을 동네방네 떠들고 다녀서 무엇을 얻으려 하는가”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에 대해서는 “한나라당이 나쁜 당이라는 게 진정 총리의 소신이라면 국회 인사청문회 때 미리 밝혔어야 했다”며 “그래야 한나라당이 뒤늦게 화를 내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노 의원은 이 총리가 지금이라도 국회에서 국민과 국회에 사과하면 된다고 주문했다.

국회공전에 대해서는 “국회가 열리지 않은 지난 열흘 동안에도 국회운영비로 하루 10억원씩 혈세 100억이 꼬박 씌여 졌다는 사실도 대외비로 처리되어야 한다”며 “장사가 안된다고, 세금 내려달라고 솥단지 떼어 들고 시위에 나선 요식업자들이 이 사실을 알면 LPG통을 들고 국회로 몰려올지도 모르기 때문이라고 우회적으로 공격했다.

노 의원은 또 “이제 초선의원이 187명이라는 사실도 기록에서 삭제해야 한다”면서 그것은 “국민들 눈에는 18명쯤으로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열린우리당을 향해서는 “총리사과는커녕 오히려 한나라당의 적반하장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자랑하던 열린우리당은 국회가 다시 열리면 총리사과든 유감표명이든 하겠다고 물러났다”면서 “총리가 적절치 못한 발언을 한 것은 사실인데 그것을 인정하는데 7일이 걸렸다”고 지적했다.

특히 국회 등원을 않고 있는 한나라당에 대해서는 “총리발언이 문제이고 사과 혹은 그 이상의 조치가 필요하다면 사과를 받거나 해임건의안을 내기 위해서라도 국회에 들어와야 한다”며 “해임건의안을 낸다는 말만 일주일째 하고 아직도 내지 않는 것은 파행의 목적이 파행 그 자체 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다”고 비난했다.

한나라당이 8일 총리해임 건의안을 내고 이를 처리하겠다는 명분으로 9일까지 국회에 들어오지 않으면 한나라당이 원하는 것은 <국회 공전> 그 자체라는 것이 기정사실로 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노 의원은 이런 현실과 관련 “하안거는 원래 여름날 돌아다니다 보면 살아 있는 벌레들을 해칠까봐 불교수행자들이 바깥나들이를 삼가는 것에서 시작됐다”면서 “정치권이 명분없는 추안거를 빨리 끝내지 않으면 머지않아 국회 밖으로 나오면 국민들로부터 맞아 죽을까봐 국회 안에 갇혀 지내는 진짜 추안거, 동안거(冬安居) 신세가 될 것”이라고 직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익명 2004-11-09 17:02:12
1. 가롱성진(假弄成眞) : 거짓된 것을 참된 것처럼 보이는 것. 장난삼아 한 일이 진짜가 되는 것. "장난이 아이가 된다."는 말이 있듯이 하여간 정치판이라는게 어째 이모양 이꼴인가?

대통령은 대통령직을 장난삼아 하는 것 같고, 여당, 야당 정치인들은 그저 대국민 사기나 치고 있고..... 오호 통재라 !

2. 개문이읍도(開門而揖盜) 라는 말을 보자. 이 말의 뜻은 "문을 열고 절까지 해가며 도둑을 맞이 한다. 즉, 스스로 재화(災禍)를 자초하는 행동이나 태도를 말한다" 하여간 대한민국 정치인들, 외국 도둑놈들 공항까지 마중나가 "어서 욥쇼"하며 대한민국 경제 파탄나는지 모르고 저렇게 치고 받고하니 그 대가리들 온전하겠소?

3. 우리 정치인들은 무위이화(無爲而化)라는 마을 전혀 모르는 것 같다. 이 말은
"노자(老子)"의 도덕경에 나오는 말씀이다. "성인(聖人)은 말한다. 내가 하는 것이 없으면 백성은 스스로 화하고 내가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백성은 스스로 바르게 된다. 내가 일없이 있으면 백성은 저절로 잘살게 되고 내가 욕심이 없으면 백성은 저절로 소박해진다." 또, "도는 언제나 무위이면서도 하지 않은 것이 없다. 일체를 하고 있다." 도(道)란 자연의 법칙으로써 우주 만물을 지배하고 그것을 관찰하는 원리이다. 노자의 "무위"는 위정자의 정치적 행위의 무위가 아니라 도의 상태를 말하는 것이고 성인은 자연의 법칙을 체득하고 그것을 따를 수 있는 이상인(理想人)을 말한다

논객 2004-11-10 13:00:37
노회찬이 이놈도 x나게 밤맛 없는 놈이다.
주둥이만 살아 가지고....

야 너도 금뺏지 다니 앞에 보이는게 없냐?
빨갱이 냄새가 난다.

살벌 2004-11-10 13:51:54
이놈 저놈 다 밥맛 없는 놈이면 어떤 놈이 제대로 된 놈인가?

지네들이 그런 사람 다 뽑아 놓고 맨날 욕질이나 하고......

정답맨 2004-11-10 14:00:50
살벌/ 정답! 되겠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