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엔서 일본에 ‘위안부 문제’ 해결 거듭 촉구
정부, 유엔서 일본에 ‘위안부 문제’ 해결 거듭 촉구
  • 외신팀
  • 승인 2012.10.1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보상 문제 이미 해결됐다’ 다시 주장

 
15일(현지시각) 유엔 총회 제 3위원회(여성의 지위 향상토론)에서 한국의 신동익 주 유엔 대표부 차석대사는 구체적으로 일본을 지칭하지 않으면서도 “옛 일본 군 종군위안부 문제”를 언급했다.

이 같은 발언은 지난해 10월에 열린 위원회에서도 일본을 직접 거명하지 않고 위안부 문제를 언급한데 이어 이번에도 같은 방식으로 일본 측에 전 위안부를 대상으로 한 보상 등 법적 책임을 인정하라고 일본 측에 촉구했다.

신동익 차석대사는 “제2차 세계대전 중 이른바 위안부 문제라는 것은 국제사회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면서 유엔 및 모든 유엔 회원국을 대상으로 가해자 처벌 및 피해자 보상을 위한 노력을 호소했다.

이어 신 차석대사는 “국가의 진정한 힘은 자국 역사에 있어서 가장 어두운 부분과 마주하는 용기를 지녔을 때 드러난다”면서 교육현장에서 “역사적 사실에 대한 바른 설명”을 각국에 촉구했다. 역시 일본을 향한 비판이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지난달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전시 성노예’라는 표현을 사용해 일반토론에서 처음으로 언급한 적이 있다.

한편, 이와 관련 일본의 고다마 가즈오(児玉和夫) 주 유엔 차석대사는 답변권에서 “많은 여성들의 명예와 존엄에 큰 상처를 준 점에 대해 우리들은 성실하게 사죄하고 후회의 뜻을 표명했다”고 밝히고는 보상 문제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이미 해결됐다”고 기존의 입장을 거듭 주장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