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원, ‘위안부 소녀상 더 크게 세워야’
미국 의원, ‘위안부 소녀상 더 크게 세워야’
  • 보도국
  • 승인 2012.08.20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니 팔레오마베가 의원, “너무 작아 피해자들에 치욕적”

‘에니 팔레오마베가’ 미국 하워의원은 20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의)위안부 소녀상이 너무 작아서 오히려 피해자들에게 치욕적”이라면서 “한국 정부는 더 큰 추모상을 건립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대통령에게 청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팔에오마베가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 같이 간 새누리당의 이한성, 노철애 의원에게 이 대통령에게 청원 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2007년 미국 하원에서 ‘위안부 결의안’ 채택을 주도적으로 했던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일본 정부가 사과하지도 않은 이상 피해자들이 어떻게 견디고 무엇을 겪었는지 일본에게도 상징이 될 수 있도록 더 커다란 추모상 건립이 꼭 필요하다”면서 “이제 할머니들이 돌아가시고 있는데 더 좋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안부’와 ‘성노예’ 용어에 대해 ‘성노예가 맞다’며 ‘실제 일어난 일을 보면 위안부라고 절대 사용해서는 안된다’며 일본의 강제동원 사실을 강조했다. 또 이날 같이 간 일본계 3세인 마이클 혼다 의원도 “둘 중 골라야 한다면 성노예가 적절하다. 위안부는 피해자가 당한 경험의 본질을 축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지난 7월 ‘강요된 성노예(enforced sex slave)’발언 이 나온 후 우리 정부는 한글용어는 종전대로 사용하고 영문 표기는 “Sexual slavery victims for the Japanese imperial army(일본 제국군을 위해 징집된 성적노예 희생자)”라고 정리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