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위안부(성노예)는 ‘인권문제’
미 국무부, 위안부(성노예)는 ‘인권문제’
  • 외신팀
  • 승인 2012.08.17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적으로 ‘위안부’와 ‘성노예’ 용어 사용

미국 정부가 제 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에 의해 강제 동원된 이른바 ‘위안부(comfort women)' 혹은 ’성노예(Sexual slavery)'문제와 관련 희생자들에게 동정을 표하고, 성적 착취를 목적으로 인신매매한 여성들이 당한 일을 개탄스럽고 엄청난 ‘인권유린’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가 이렇게 ‘인권 유린’이라고 보다 구체적인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이미 용어 문제에 있어서도 ‘위안부’ 혹은 ‘성노예’라는 용어를 공식적으로 쓰기 시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16일(현지시각) 이명박 대통령이 8.15 광복절 연설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거론한데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광복절 연설에서 위안부 문제는 여성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에 어긋나는 중대한 일이라면서 일본 정부가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무부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종군위안부라는 단어와 성노예라는 단어를 함께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We sometimes use the one term, we sometimes use the other term. There’s no particular mystery to that.)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이 두 단어를 번갈아 사용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점을 한국과 일본 정부에 분명히 전했다고 설명했다(We’ve made clear to both governments, all governments, that we use the terms interchangeably and will continue to do so.)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