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예약이 가장 어려운 식당, 최후의 만찬
세계에서 예약이 가장 어려운 식당, 최후의 만찬
  • 김상욱
  • 승인 2011.07.3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리장 피곤해 일단 휴업, 2014년 재 오픈 생각도.....

▲ 1년에 6개월만 영업을 한 세계에서 가장 예약하기 힘든 레스토랑 스페인의 '엘 불리' 전경(지중해 연안) 및 식당 내부 ⓒ 뉴스타운 김상욱

“세계에서 가장 예약하기가 어려운 식당”으로 유명세를 떨치던 스페인의 한 창작요리 레스토랑이 요리장이 장기간 근무로 피곤해 일단 휴업하기로 했다고 에이피(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30일(현지시각) 밤 단골손님과 전 종업원이 함께 모여 ‘최후의 만찬’이 열렸다고.....이날 최후의 만찬에는 약 50여명이 모였으며, 테이블에 나온 요리는 ‘조개 머랭(Clam Meringue, 머랭은 달걀 흰자위와 설탕을 섞은 것), 올리브 스피어스(Olive Spheres), 핫 콜드 진 피즈(Hot Cold Gin Fizz), 피스타치오 라비 오리’ 등이다.

 

‘엘 불리(El Bulli)’라는 이 레스토랑은 앞으로 셰프 등이 요리를 연구할 수 있는 시설로 새로 단장해 오는 2014년쯤 다시 오픈하고 싶다고 한다.

 

이 레스토랑은 스페인 북동부 바르셀로나 교외의 지중해를 바로보는 레스토랑으로 미슐랭가이드(Michelin Guide)에서 별 세 개를 달아 준 레스토랑이자 영국 잡지 ‘더 레스토랑’이 점수를 매겨 세계에서 가장 좋은 레스토랑으로 5번이나 랭크된 바 있다.

 

식사 값은 1인당 평균 270유로(388$, 약 40만원)로 비싼 편이다. 1년 중 약 6개월만 영업을 하는 곳으로 유명하며 예약 신청 건수는 연간 약 200만 건이 넘는다고 한다.

 

지난 1987년부터 요리장을 지내온 페란 아드리아(Ferran Adria, 49)는 지난해 1월에 회견에서 장시간 노동을 계속해와 피로가 겹쳐 휴업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