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저팔계"냐?, "한국당"이냐?
 선택하라._
 2018-05-16 20:49:12  |   조회: 348
첨부파일 :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최근 출간한 태영호 전 주영국 공사의 책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에는 이러한 ‘밀당외교’ 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는 대목이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추구했던 이른바 ‘저팔계식 실용외교’다. 태 전 공사는 책에서 “저팔계 외교는 이념에 기초한 외교로부터 탈피해 실리를 챙기는 외교로 나가야 한다는 것”이라며 “중국 소설 『서유기』에 나오는 저팔계처럼 솔직한 척, 어리석은 척, 억울한 척, 미련한 척을 하면서 어딜 가나 얻어먹을 것은 다 챙기는 외교를 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정일은 당시 남북 유엔 동시가입, 소련 해체, 한ㆍ중 수교, 1차 북핵 위기 등을 겪으며 중ㆍ소의 취약점과 한계를 파악했다고 한다.







추천영상 더보기





























































당시 보도(중앙일보 1996년 4월 18일자 2면)에 따르면 96년 2월 귀순한 현성일 전 북한외교관(잠비아주재 3등서기관)은 특별 강연에서 “김정일은 ‘저팔계식 외교’를 대미외교의 기본지침으로 강조하면서 저팔계가 막무가내로 적진을 휘젓고 다니면서 잇속을 챙기듯 미국을 상대하라고 외교관들에게 주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97년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와 함께 망명한 김덕홍 전 노동당 부실장의 회고록(‘『나는 자유주의자’』)에는 이러한 ‘저팔계 외교’라는 대미 협상 방침을 주고 빌 클린턴 행정부를 속였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3층 서기실의 암호' 표지 [기파랑]

'3층 서기실의 암호' 표지 [기파랑]
.태 전 공사는 저팔계 외교에 대해 ▶자기 잇속만 챙길 수 있다면 이념에 상관없이 손을 잡아야 한다 ▶겉으로 북한 외교가 무엇을 추구하는지 전략과 목표를 드러내서는 안 되고, 모든 것을 불투명하게 처리해야 하며 ▶실리를 위해서라면 적대국 미ㆍ일과도 대담하게 접촉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ㆍ미가 원하는 비핵화의 방향으로 저항 없이 잘 따라오는듯 하다가 16일 제동을 걸며 밀당을 시작한 김정은의 외교 전략은 이러한 아버지의 외교 원칙과 닮아있다. ‘솔직한 척(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공개 등)’하다가 ‘억울한 척(일방적 핵 포기 강요시 북ㆍ미 정상회담 재고려)’한 상황이 대표적이다. 앞서 한ㆍ미 연합훈련에 대해 “이해한다”며 용인할 것처럼 입장을 밝혔다가 ‘맥스선더’를 빌미로 갑작스런 고위급회담 중지 입장을 낸 것도 ‘불투명한 목표와 전략으로’ 한ㆍ미 외교당국의 판단을 흔들어 놓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그렇지만 북·미 정상회담을 지금 와서 그만두기엔 양측의 리스크가 너무 크기 때문에 회담 자체는 응할 것이라는 것이 외교가의 전망이다.(‘실리를 위해서라면 적대국과도 대담하게 접촉’)

[출처: 중앙일보] 솔직한 척, 억울한 척하며 다 챙긴다…김정은도 '저팔계 외교'?
2018-05-16 20:49:12
1.251.40.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141
3070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8-07-12 266
3069 이휘소에 대해서 잘못 알려졌던 사실이 옳은 점이 있었다.(강주상이 옳은 점이 있음,책<이휘소평전>)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다.(이휘소 박사님이 만일 살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07-12 259
3068 박근혜 대통령, 브라질 방문시 작가 코엘료의 책 문구 인용, 문재인 인도 방문시 "카레 많이 먹는다"HOT 초병_ - 2018-07-10 328
3067 굉장한마력HOT 보라소_ - 2018-07-09 303
3066 문재앙의 망령이 수자원을 덮치다HOT 땡초_ - 2018-07-09 380
3065 새빨간 장미만큼 회장님 사랑해HOT 땡초_ - 2018-07-08 359
3064 김일성 아버지가 3.1운동을 이끌었다고??? 그럼, 김형직이 태극기들고 만세 불렀다는 말이네!!!HOT 초병_ - 2018-07-05 356
3063 강도 6.0 지진에 원자력 발전소 이상 없음, 비 61mm에 태양광 발전시설 와르르 무너졌다!!!HOT 초병_ - 2018-07-04 321
3062 대한항공을 압도하는 아시아나의 갑질횡포HOT 땡초_ - 2018-07-04 407
3061 민노총 (1)HOT 땡초_ - 2018-07-03 397
3060 민노총과 문제인HOT 땡초_ - 2018-07-02 398
3059 문제인의 허구를 고발한다 (1)HOT 땡초_ - 2018-07-01 620
3058 양자역학의 확률파동은 보강간섭 50 % 와 상쇄간섭 50 % 가 된다. 양자역학(불확정성 원리)은 무너지다.HOT 크리스천(내일 주일)_ - 2018-06-30 305
3057 돌맞아 뒤질놈HOT 땡초_ - 2018-06-29 349
3056 JTBC, 테블릿 PC를 사무실 짐 속에서 발견했다고 하더니, 나중에는 책상서랍에서 발견했다고???HOT 초병_ - 2018-05-30 695
3055 여성 교육감 전성시대, 좋은 교육감 후보HOT 여성 교육감 전성시대_ - 2018-05-26 634
3054 [세월호 관련 질문 있습니다.] 닻 침몰설 등 허위사실을 유포한 인간들은 왜 구속이 안되나요?HOT 초병_ - 2018-05-26 566
3053 3월26일부터 60일 이내는 5월25(금)24시까지다. <26일,초일 불산입>HOT 민법 167조 - 초일 불_ - 2018-05-24 708
3052 문재앙 끌어내려라. 가짜, 사기꾼 추방하라.HOT 문재앙 끌어내려라._ - 2018-05-22 615
3051 IAEA 사찰없는 풍계리쑈는 가짜, 핵폐기쑈는 완전허구, 가짜, 말장난HOT 가짜 핵폐기 쑈다._ - 2018-05-22 551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