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정병국의 통쾌한 일갈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20-01-16 08:10:51  |   조회: 447
첨부파일 : -

정병극의 통쾌한 일갈

 

그 누구도 말한마디 못하고 유구무언으로 우물쭈물하고 있을대,

용감하고 결기있는 정병국의원이 일갈을 날렸다.

 

사내중의 사내요, 대장부중의 대장부이다.

일찌기 필자도 유승민이가 개입되면

야당의 대통합은

바로 미꾸라지가 바닷물을 흐려놓드시

결코 정상적으로 이룰수가 없다고 선언한바 있습니다.

 

그동안 그 누구하나 결기있게 과단성있데 일갈을 내뱉는 자는

한사람도 없었는데.

 

마침내,

그는

유승민을 맹비난하면서,

유승민빼고 대통합간다.

 

신의 한수에서 마침내 그 일갈을 남겼다.

 

이제서야, 대통합이 순조로울것이다.

황교안 당대표는 하루빨리 전열을 가다듬어,

애국당의 조원진대표도 하루속히 만나

진정 대혁신을 이룩하는 대통합을 이뤄내야한다.

조원진대표는 능력있고, 야당기질이 강했던 결단력있고,

반듯이 승리의 대열에서 그 일익을 크게 담당할것임이니라.

유승민이가 없으면 순조롭게 잘 혁신 대통합이 되어,

반듯이 요번 총선은 대승 하리라.

 

차제에 정병국의원의 그 일갈은

야당을

살리는 길이요,나아가서는 결국

나라를 살리는

그 지름길이 됨이요

 

고로 그를   

 높이 평가하며,.크게 찬동하리로다

2020-01-16 08:10:51
118.41.105.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991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178
2569 보약 한재 드실래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6 376
2568 "건강해야할 절대 그 이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6 247
2567 "국민이 원한다면하야를 하겠다" 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5 389
2566 불안하고 초조한 너무나 부끄럽다. 그모습,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4 411
2565 기생충의 승리는 하나님의 뜻?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4 148
2564 선택받은 복음주의자가 가야 할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4 167
2563 전광훈목사님의 백발은 승리의 면류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2 224
2562 포항에도 불이 붙었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2 207
2561 왜 전광훈목사님이 가시는곳마다 성령이 폭발하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12 337
2560 부러운 나라, 미국 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8 278
2559 100만불의 입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7 284
2558 "0"시의 눈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7 221
2557 희한한 일도 다 있습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5 383
2556 제 1호 자유통일당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축하를 드립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3 1048
2555 어찌 자기 눈의 들보는 보지못하는고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2 404
2554 ...*0시의 데이트*...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2 358
2553 정치는 즐거워야 한다. 내 나이가 어때서?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2-01 346
2552 김무성, 문재인과 고등동창이라고, 지금 부각시키는 이유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31 481
2551 두얼굴의 김무성이와 유승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30 334
2550 Why Times""는 다 된 잔치에 "재" 뿌리지마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20-01-29 397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