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한국전을 내전 이라고?.....북과 남은 침략한적이 없다고?...................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6-17 10:29:19  |   조회: 645
첨부파일 : -

한국전을 내전 이라고?.....북과 남은 침략한적이 없다고?...................

 

외국에 가서 북한의 한국침략전쟁을. 내전이라고?.......서로 총뿌리를 겨눈 불행한 내전이라고?......어찌 최고 수장격인 대통령이 타국에 가서 이렇게 무식을 망발하시나?

이것만 해도 탄핵감이다. 초등학생도 이 엄연한 역사적인 사실은 알고 있다. 명색이 대통령 이란 이름으로 국제무대에서 초등학생도 다 아는 역사적인 침략 사실을 다 알고 있는데....

세계가 다 아는 대한민국의 6.25 남한 침략 전쟁을 내전이라고 무식을 토로했으니, 국민들이 씨끌 씨끌 하다. 1950년에, 북한이 불의 의 침략을 해서 UN16개국이 참전을 했는데, 이렇게 눈 훤히 뜨고 타국에 가서 거짓말을 하다니, 우리나라국민을 얼마나 바보로 알겠는가?.....

이런 자를 대통령으로 청와대에 앉혀놓고,, 이를 편 드는 꼭두각씨 민주당 국회의원들이나, 청와대 참모들이니 무엇을 하고 있는가?...외교적 망신만 하고 있으니.......이랗게 아는것이 전무 해서야 어찌 대통령 임무수행을 하겠다는 것인가?........그래서 한기총의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님이 그것도 아주 대우해서 12월달 안으로 하야하라고 선포를 한 것이다.

연말까지 하야 하라...., 점잖게 일갈을 했다. 그랬더니, 좌파목사들과 그 졸개들이 일재히 들고 일어나서 전광훈 목사님을 공격했다. 기가 찰 노릇이다. 가짜가 진짜 노릇을 한다더니.....빨갱이 목사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 아닌가...어느듯, 알게 모르게 다 WCC 에 현혹된 붉은 목사들이다.  나는 눈빛만 보아도 안다......하나님이  그렇게 훈련 시켰으니......당연 하지않는가???

다시 말하자면,

1950녀도에,어찌 안보리 소집까지 해서 UN군을 16개국에서 파병을 급히 했는데, 이것을 내전 이라고?????.......쌍방 이 총뿌리를 겨눈 슬픈 역사가 있었다고????....거짓말 제발 그만 하시오....좀 빕시다.

8.15 해방 직후에, 북한에서, 우리 남과 북은 평화롭게 지낼테니 미군들, 다 철수하라고 해서 순진한 미국이 그 말을 곧이 듣고, 미군을 다 철수시켰다. 바로 5년후인 19506,25 우리가 고히 잠든 세벽 4시에 갑짜기 탱크 수백대를 몰고 느딧없이 38선을 넘어 미명 세벽 4시에 서울로 처들어온것이다. , 가혹하게 침략을 한것이다.

우리 아군과 국민은 완전히 무방비싱태에서 무기도 없고 아무런 흔련도 안된 상태에서 불의 (不意)의 급습을 세벽 4시에 자다가 어리둥절 당했는대, 그대로 슬슬슬.....한달도 안되어 완전히 부산까지 밀려갔던 것이다....이 막힌 역사적인 사실을, 무엇이라???????????...................... 

한번 싸워보지도 못하고, 그대로 부산까지 밀려갔던 것이다. .

각설하옵고, 무슨 총뿌리를 서로 겨눈 불행한 사태가 있었다고,??? 에라잇, ,,,셋빨간 거짓말쟁이.... 그 나라 파병국인의 국민들은 바보인가?..역사가 다 입증하고 있는데..어떻게 그렇게 거짓말을  눈 하나 깜짝 하질않고..하시나요?.......

돌이켜보건데, 우린. 부산까지 그대로 슬슬..싸워보지도 못하고 밀려 갔던것이다. 뭣이라고?..촐뿌리를 겨누고 사로 동족끼리 싸운 불행한 역사가 있었다고?..애라잇,거짓말쟁이 눈하나 깜짝하질않고 어떻게 이런 거짓말을 하시나요?......

문재인, .진, 그대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냐고요?........마귀는 거짓말쟁이 아비라고 했습니다.........정말 진실된 그 모습 보고 싶습니다.

모름지기  참다운 지도자는  정직해야 합니다.

역시의 증인  

Wtness of History

06172019-11

 

 

2019-06-17 10:29:19
118.41.106.19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031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7221
2489 이 난세에 혜성과 같이 나타난 고영길 변호사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26 517
2488 때는 닥아오고 있습니다. 이를 어찌할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675
2487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험한 말좀 하겠습니다. 용서하십시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539
2486 결코, 유승민을 입에 올리지마라, 그 인기는,동반 하락하며, 끝없이 추락 하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9 496
2485 나라를 구하겠다는 황교안대표에게 화살을 던지는 자들아, 어찌하여, 그를 공격하는가?. 공산도당들이 아니던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8 532
2484 한국이 낳은 천재 황교안, 조국의 정공을 찔렀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5 690
2483 전지전능의 만왕의 왕이시여, 이땅의 운명이 일각에 달렸나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4 426
2482 인간 김정은이를 미워힐수민은 없다. 고로 그를 좋아하고 사랑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2 511
2481 국가의 존폐의 위기앞에 우리 모두 엎드려 기도 드리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11 500
2480 위기(危機)는 곧, 기회(機會)이다. 너도 나도 뼈저리게 깨닫고 분발하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5 680
2479 국제무대에서 줄줄히 무시당하는 이런참사를 어떻게 생각해야하나????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2 550
2478 자녀의 소득과 상관없이 만 65세이상의 부모님들한텐, 최소한의 생계비인 70만원은 지급하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8-01 789
2477 공화당은 미워도 다시한번 그들을 보듬어야 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31 448
2476 최후의 순간까지 악전분투하는 나경원대표, 승리의 면류관은 그대에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30 477
2475 하늘길, 바닷길, 땅길....그 누가 다 열어두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4 569
2474 이나라에, 드디어, 하나님의 징벌이 임하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3 533
2473 내치가 억망인데, 외치가 되겠는가?. 자연의 순리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431
2472 조국은 65년생이라, 무엇을 안다고?, 엄마뱃속에서 형질도 조성돼지않았는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509
2471 평화시위를하며 애국하는 공화당 당원에게 손대는 자, 저주가 임할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22 453
2470 황교안대표는 단둘이 창가에서 무엇을 소근소근거렸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07-19 544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