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미국에 10년 체류하고 있을때 이중국적 갖일랴 했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9-09-23 07:53:39  |   조회: 415
첨부파일 : -

미국에 10년 체류하고 있을때 이중국적 갖일랴 했다.

 

바이어와 거래 계약 체결차 미국에 출장 갔을때, 불의(不意) 의 교통사고로

중상을 입고

10년가까히 USC(University of Suthern California)의 매디칼쎈타에서 

사투를 벌리고 있었다. , 미국의 박애정신에 입각하여 신의 도음으로 생면

부지의 한 동양여성을 극진히 치료해주었기에, 생명을 건질수가 있었다.

이런 미국이 좋아져서 이중국적을 갖일랴 했었다.  한국국적을 포기하기는

싫어서 동시에 한국과 미국의 이중국적을 갖일랴 했다. 얼마던지 가능했다.

 

전임 대표의 입에서 이중국적운운함은 일종의 시간낭비요, 결코 바람직하질않다. 

일종의 인신공격으로 밖에 안들린다.  자중 하시길 바란다. .

 

전 대표답지않는 일언에 입맛이 씁씁하다.

그러기에, 박대통령도 탈당까지 시켜버렸지.. 참 한심 하다. 

 

역사의 증인 

Witness of History

 

2019-09-23 07:53:39
221.157.74.17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18973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158
2489 역시 야성이 강한 우리들의 한국당은 잘 싸우고 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21 414
2488 윤석열의 당당함, 높이 평가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8 552
2487 한국당의 토요집회는 100% 마귀집단 더불어당의 책임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8 548
2486 우리의 투쟁은 아직 진행형... still keep going on....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7 483
2485 조국의 사퇴는 사필귀정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5 478
2484 서을대생들의 외침과 그 정당성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5 491
2483 그 유명한 보혈의 찬송매드리" 를....들어보셨는지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3 514
2482 세계를 놀라게 한 한국판 심야의 대집회,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3 385
2481 인간 문재인에게 진실로 고하노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1 404
2480 문재인은 들으시요.해롯왕의 말로를 잊었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1 454
2479 문재인은 김정은과 내통하고 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1 422
2478 똥오줌 대란이 오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0 303
2477 화장실 한개도 안만들어준 박원순에게 우리의 똥오줌을 몽땅 쏟아붓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0 478
2476 하나님이 함께 하시니, 드디어, 우린 해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10 371
2475 ,아부라함을 축복하는자, 축복을 받을것이며, 저주하는자 저주를 받으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9 358
2474 누가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으리요????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8 387
2473 무엇이랴?....내가 지명한 이땅의 총사련관 전광훈 목사를 고소를 했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8 306
2472 나의 사랑하는 의(義)의 용사들이여,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8 301
2471 민족혼의 상징 태극기 부대의 원조,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7 360
2470 자유 아니면 죽음을 달라 = Freedom is not Free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9-10-06 449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