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통공사, IoT 테스트필드 조성사업 ‘수요기관’ 선정
인천교통공사, IoT 테스트필드 조성사업 ‘수요기관’ 선정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1.05.21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교통공사 전경
인천교통공사 전경 조감도

인천교통공사(사장 정희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고 인천테크노파크에서 수행하는 ‘2021 IoT 테스트필드 조성사업’의 실증 수요기관으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수요기관의 현안 문제를 최신 IoT 기술을 접목해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해결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축적된 기술과 실증 데이터를 다른 기업들에게 공개함으로써 기술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망 벤처기업들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번에 선정된 ‘IoT 기반 Smart Station 플랫폼 구축 사업’은 올해 말까지 인천테크노파크로부터 6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인천대입구역에 ▲인공지능형 CCTV ▲지능형 IoT 센서를 활용한 유동인구 파악 시스템 ▲라이다 센서를 활용한 승강장 안전 시스템 ▲BLE 비콘(저전력 근거리 무선통신) 설치 등 ‘디지털 트윈 모델링’을 활용한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감시 사각지대의 시민 안전을 확보하고 직관적인 3D 도면을 활용한 통합 모니터링을 제공해 역무운영 효율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정희윤 인천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IoT 기반 Smart Station 플랫폼 구축 사업을 통해 역사 시설물에 대한 빈틈없는 안전을 확보해 모든 시민들이 인천도시철도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 것”이라며, “구축된 IoT 플랫폼과 데이터 자원을 다른 기업에도 개방해 IoT 기술발전의 디딤돌 역할과 공기업의 책무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