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 내 對美 대응 조직 신설”
“북, 외무성 내 對美 대응 조직 신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5.1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이 총괄…南 배제, 직접 美와 협상 계획

최근 북한 당국이 외무성 내 대미 전략 조직을 신설했다고 데일리NK가 12일 전했다.

메체의 북한 내부 고위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외무성 대미협상국 산하에 60여 명 규모의 새로운 조직을 신설했다.

신설된 조직의 정식 명칭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대미협상국 산하의 하나의 과(課)로 형성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의 주요 업무는 미국 언론을 모니터하고 이를 토대로 대응 전략을 짜는 것이며 실시간 언론 분석을 위해 일부 인원은 미국 업무 시간에 맞춰 오후 5시에 출근해 새벽 1시에서 2시경 퇴근하고 있다.

이들은 미국 언론을 통해 백악관, 국무부 등 정부 주요 기관의 대북 관련 동향과 미 의회와 정당의 움직임, 미국 내 오피니언 리더들의 의견까지 취합·분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바이든 정부의 대북 기조에 대한 미국의 여론 동향도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다만 신설 조직을 포함해 외무성 대미협상국의 실질적인 총괄자는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아닌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당국은 최 제1부상의 과거 대미 협상 경험과 연륜을 인정하지만 대미 전략을 직접 구상하는 권한을 부여하지 않고 있으며 대미 정책과 관련한 실질적인 지시는 김 부부장이 하고 있다는 얘기다.

대외적으로는 김 부부장이 대남 정책에만 관여하는 것처럼 비춰지지만 실제로 대남·대미 정책을 포괄하는 대외정책을 지휘하고 있고 모든 대외 정보와 전략이 김 부부장에게 직접 보고된다는 게 소식통의 말이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지 않는 한 그 어떤 접촉이나 대화에도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왔던 북한이 새로운 미국 대응 조직까지 신설하면서 적극적인 대미전략을 준비하고 있는 것은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을 일부분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초 북한 당국은 바이든 정부의 새 대북정책이 오바마 정부의 ‘전략적 인내(strategic patience)’ 정책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트럼프 정부의 ‘일괄타결(grand bargain)’도 전략적 인내에도 의존하지 않겠다는 미국의 입장을 긍정적인 신호로 인식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또한 바이든 행정부는 싱가포르 합의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으며 새 대북정책에도 싱가포르 선언 계승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