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튜바 독주회 23일 예술의전당서 열려
김지은 튜바 독주회 23일 예술의전당서 열려
  • 이서윤 기자
  • 승인 2021.05.12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예술의전당서 한국 초연 작품으로 치러질 튜비스트 김지은의 새로운 감동의 무대
김지은 튜바 독주회 포스터
김지은 튜바 독주회 포스터

튜바의 깊고 진한 음색으로 5월 주말 속 위로와 감동을 줄 무대가 기다리고 있다.

김지은 튜바 독주회(부제 ‘The Premiere Tuba Recital’)가 5월 23일(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개최한다.

튜비스트 김지은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졸업 후 도불해 프랑스 파리 베르사유 국립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 졸업 및 프랑스 파리 모리스라벨 콘서바토리를 졸업했다.

감각적인 음악을 지닌 차세대 연주자 김지은은 프랑스의 다양한 무대에서 음악 활동을 했으며 Paris Brass Band CD 녹음 참여, Brass X ‘The Classic’ 음반(Sony Classical)을 발매하기도 했다.

또한 김지은은 오케스트라 연주자로 KBS교향악단, 부천시향, 성남시향, 수원시향, 인천시향, 충북시향, 마카오 오케스트라, 서울윈드앙상블, 솔리스트브라스밴드 객원 단원으로 활동하며 관객과의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는 한국 튜바 유포늄 연구협회 정단원으로 음악에 대한 열정을 펼치고 있다. 추계예술대학교, 상명대학교, 숭실대학교에 출강해 후학 양성에도 힘쓰며, Brass X 단원으로 활동 중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한국 초연 작품들로만 이뤄져 확장된 음악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1부는 피아니스트 임혜수(원주시립합창단 상임반주자)와 함께 △Roger Fayeulle의 ‘Bravaccio’ △슬로바키아 작곡가 Juraj FIilas의 ‘Sonata’ △프랑스 작곡가 Henri Kling의 ‘Elefant und Mücke’ 곡을 연주하는데, 플루티스트 정혜란(한국플루트협회 이사)의 피콜로 연주와 호흡을 맞춘다.

이어질 2부는 △프랑스 작곡가 Fabien Wallerand의 ‘Monologue 1’ 작품을 무반주 튜바 솔로로 연주해 튜바의 매력을 한껏 만끽할 수 있다. 마지막 무대는 발칸 대중음악의 독특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프랑스 작곡가 Etienne Crausaz의 ‘Eastern Folk Dances’의 곡으로 장식한다.

이 공연은 WCN(대표 송효숙)이 주최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총동문회, 프랑스 베르사유 국립음악원 동문회가 후원한다. 티켓은 전석 2만원으로 인터파크티켓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학생(대학생까지)은 50% 할인된 가격에 관람할 수 있다. 공연 문의는 WCN으로 하면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