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공사, 따뜻한 마음을 담은 봄 나눔 바구니 전달
iH공사, 따뜻한 마음을 담은 봄 나눔 바구니 전달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1.05.0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로 지친 선학아파트 입주민에게 꽃, 다과 바구니 전해
iH공사 해드림봉사단과 선학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iH공사 해드림봉사단과 선학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iH공사(인천도시공사)가 선학임대아파트 입주민에게 정서적 지지와 응원을 전하는 ‘꽃이 피면 만나요’ 봄 나눔 행사를 개최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있는 지역주민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전하며 따뜻한 봄을 선물하고자 선학종합사회복지관이 주최하고 iH공사가 후원하는 방식으로 기획되었다.

또한 이 행사는 매년 봄을 맞이해 진행하던 ‘입주민 한마당’을 대체한 것으로, iH공사 해드림봉사단과 선학사회복지관 직원이 참여하여 꽃과 다과로 구성된 봄 나눔 바구니를 입주민 세대 문고리에 걸어놓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iH공사 이승우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정서적으로 지친 입주민들을 응원하고 삶의 활력을 드리고자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이런 사소한 활력들이 모여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되길 바라고, 지속적인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인천의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무료 급식소를 이용하는 어르신 160여명에게 식사와 떡을 후원하였으며, 북한 이탈주민 100세대에게 폭염에 대비한 냉방용품을 지원하는 등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도 이어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