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자원봉사자, 나무심기로 ‘환경특별시 인천’ 동참
인천시자원봉사자, 나무심기로 ‘환경특별시 인천’ 동참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1.04.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4,800그루 ‘나무심기’ 봉사활동 진행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17일 (사)인천광역시자원봉사센터(이사장 전년성)와 함께 남동구 서창동 일원 등 5개 군구에서 자원봉사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나무심기’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시는 ‘환경특별시 인천‘에 발맞추어 「안녕!‘일상속 환경실천 자원봉사’함께할게」사업의 하나로 ‘나무심기’를 진행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중구, 동구, 남동구, 계양구, 강화군을 시작으로 4월 중 인천시 전 지역에 나무심기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관내 도심 내 방치 공간 및 공원 등을 적극 발굴해 인천시 계양공원사업소의 이팝나무, 사철나무, 개나리, 철쭉 등 4,800그루를 제공받아 지역 사회를 친환경 공간으로 조성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추진된다.

시는 나무심기 외에도 10개 군․구 자원봉사센터와 연합으로 환경실천 캠페인을 통해 매월 셋째 주를 환경실천 주간으로 정해 쓰레기 및 일회용품 줄이기, 바르게 버리기 등 자원봉사자들과 함께하는 캠페인 활동도 전개한다.

이날 전년성 인천광역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은 "오늘 자원봉사자의 손으로 심는 나무 한그루가 지구를 살리고, 미래를 살리는 길이라며 사업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창식 시 자치행정과장은“우리시의 환경정책에 다양한 봉사활동 프로그램이 지속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