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빈집 리모델링 공공임대 주택사업' 추진
부평구, '빈집 리모델링 공공임대 주택사업' 추진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1.03.0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집 리모델링 공공임대 주택사업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9일 방치된 빈집을 리모델링해 형편이 어려운 신혼부부 등에게 공급하는 ‘빈집 리모델링 공공임대 주택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빈집 리모델링 공공임대 주택사업’은 공공지원으로 추진하는 빈집정비 마중물 사업이다. 구는 빈집 소유자와 빈집 활용 협약을 체결한 후 소유자에게 최대 2천만 원의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해 빈집을 살린다.

아울러 전·월세 가격 상승세 지속으로 주택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신혼부부, 저소득 가정에 3~5년간 무상임대, 또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수준의 임대료로 주택을 공급해 안정적인 주거 공간 마련을 돕겠다는 목표다.

부평구는 1년 이상 방치된 빈집 2곳을 리모델링했으며, 무주택 저소득 신혼부부에게 3년간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첫 공급을 계기로 사업 효과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빈집 물량 조사와 임대 희망자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임대를 희망하는 빈집 소유주는 부평구 건축담당 부서에 신청하면 된다. 대상 주택(1년 이상 아무도 거주, 또는 사용하지 않은 빈집)은 2천만 원 범위 내에서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받고, 3년~5년 사이 임대 의무기간을 정해야 한다.

또한 무상, 또는 주변 시세보다 50% 이상 저렴하게 임대료를 책정해야 한다. 구는 입주자를 모집해 공급한 뒤 임대인과 입주자 간 임대 조건이 잘 지켜지는지를 점검하게 된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방치된 빈집에 온기를 불어넣어 자원을 재활용하고 임대주택도 공급하는 일석이조의 새로운 시도”라며 “지속적인 전·월세 가격 상승으로 주거난이 심각한 시기에 더욱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연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빈집에 대한 사회적 문제 해소와 저소득층 등 경제적 약자의 주거비 부담 경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