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024 대선 출마 가능성 시사
트럼프, 2024 대선 출마 가능성 시사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3.0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임 후 첫 공식 연설 “세 번째 승리 위한 결정 할 수도”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미 보수진영 최대 연례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마지막 날인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퇴임 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 마지막 연사로 나선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4년 대통령 선거 재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에포크타임스가 1일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민주당은 중간선거에서 패배하고 4년 뒤 백악관 자리를 잃어야 한다면서 “나는 그들을 세 번째로 이기기 위한 결정을 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2016년과 2020년 대선에 이어 2024년 선거 출마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에서 선거 부정이 있었다고 주장해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보수와 공화당의 승리를 주장했다.

그는 “근면한 미국 애국자들의 운동은 이제 막 시작됐고, 결국 우리가 승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자신이 일으킨 새로운 보수 운동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면서 “이만큼 성공한 여정은 없었다. (보수주의는) 승리할 것이며, 그 어느 때보다도 더 강해지고 위대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공화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공화당은 인종, 피부색, 신념과 관계없이 미국의 모든 근로자 가정의 사회적·경제적·문화적 관심과 가치를 옹호하는 정당”이라면서 “공화당은 일반 시민들의 요구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앞으로 4년 동안 공화당은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에 대한 방어물이 돼야 한다”고 부연했다.

퇴임 후 트럼프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면서, 그가 연설에서 2024년 대선 출마 선언을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지만 출마를 직접적으로 선언하지는 않았다. 새로운 정당을 창당할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그는 “여러분 곁에서 계속 싸우겠다. 나는 신당을 창당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측근들과 비공개 회동을 통해 대선 재출마를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로나 맥다니엘 공화당 전국위원회 위원장은 CBS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의 대선 출마에 관해 “이는 그가 앞으로 내릴 결정”이라고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