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도심 승마체험 성황리 시행
한국마사회, 도심 승마체험 성황리 시행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9.05.02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도심승마체험이 시민들의 호응 속에서 성황리에 시행 중이다. 한국마사회는 평소 '말'을 접하기 어려운 도시민을 대상으로 무료 승마체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지역 승마장과의 협업을 통해 서울, 천안, 청주, 부산 등 전국 6개의 도심 공원에서 시행 예정이다. 한국마사회의 도심승마체험이 호응을 얻는 이유는 체험장 내에 말 관련 전문 자격을 소유한 전문인력이 상주해 말을 대하는 올바른 자세를 배울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마사회는 동물복지를 고려한 승마체험을 위해 말 관리, 기승자 교육 등 운영 방식을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

'동물보호법'과 '세계 말 복지 협회'의 가이드라인(WORLD HORSE WELFARE)을 준수하며, 말 휴식시간과 기승자 체중 제한이 있다. 말 복지를 위해 매시간 10분의 휴식시간이 있고, 말 1마리당 교대로 1시간씩 추가 휴식시간이 주어진다. 한국마사회는 이런 운영 방식을 매뉴얼화해 전국 승마장에 보급할 예정이며, 승마를 동물복지가 실천되는 생활 스포츠로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27일 왕십리 광장에서 열린 도심승마체험에는 400여 명의 시민이 몰려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처음 승마를 체험했다는 어린이 참가자 학부모 윤혜경 씨는 "도심에서 승마를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었다.

전문 요원들의 도움으로 안전하게 체험할 수 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승마체험 진행을 맡은 엘리트 승마 스쿨 소속 서대일 팀장(승마지도사 자격 소유)은 "기승 체험자들이 호기심에 과격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사전 교육을 통해 동물을 대하는 태도를 먼저 배울 수 있게 하고 있다"며 "단순 승마체험에 그치지 않고 진정으로 말과 교감할 수 있는 시간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마사회는 도심승마체험이 말산업 성장에 탄력을 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승마 체험자를 정기 승마 인구로 끌어들여 영세 승마장들의 운영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도심승마체험은 4월 한 달 운영결과 5천2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하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참여하고 있는 지역 승마장에 홍보 기회가 되고 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전담기관으로서 승마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말산업이 옳은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마사회의 도심승마체험은 서울 왕십리 광장 외에도 어린이대공원, 천안 삼거리 공원, 청주 문암생태 공원 등 전국에서 오는 6월까지 시행할 예정이다. 승마체험은 현장 접수만 가능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