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판갈이가 국민여론
정치권 판갈이가 국민여론
  • 고하승
  • 승인 2006.01.12 16: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에 대한 실망감 한나라당에 일시적인 ‘표쏠림’ 현상으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 10명 가운데 적어도 6명 이상은 정계재편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을 표하고 있다.

그것도 단순히 어느 정당과 어느 정당이 서로 통합하거나 연대하는 형태의 정계재편이 아니라, 모든 정당이 헤쳐모이는 식의 완전한 ‘판갈이’를 희망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시민일보와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더피플(대표 장각직· thePEOPLE.co.kr)이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서울시민 가운데 62.8%가 정계재편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필요 없다’는 응답은 37.2%에 그쳤다.

또 경기도민들은 60.1%가 정계재편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특히 인천시민들은 무려 64.6%가 정계재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바람직한 정계개편 방향에 대해서 서울시민들은 ‘모든 정당을 재편해야 한다’는 응답이 37.7%로 가장 높았고, ‘고 건 전 총리 및 이명박 서울시장의 신당 창당’이라는 응답자도 21.7%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우리당과 민주당 합당’은 11.8%, ‘우리당·민주당·국중당 합당’은 8.9%, ‘우리당과 민노당 연합’은 7.6%로 낮았다.

경기도민과 인천시민의 생각도 이런 범주를 크게 벗어나지는 않았다. 이는 열린우리당은 물론 한나라·민주·민노당 등 여야 각 정당의 당내 갈등에 대해 국민들이 염증을 느끼고 있다는 반증이다.

특히 한나라당에 대한 정당 지지도가 마의 40%대를 넘어섰다고는 하나, 국민들이 한나라당에 대해 크게 기대하지 않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즉 열린우리당과 참여정부, 청와대 등 여권에 대한 실망감으로 한나라당에 일시적인 ‘표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을 뿐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한나라당은 40% 지지 돌파를 자축하기보다는 그렇게 높은 지지를 받는 정당이 헤쳐모이기를 바라는 국민의 뜻을 헤아려야 할 것이다.

민주당도 마찬가지다. 여권에 대한 실망감이 민주당 지지로 옮겨가지 못하고, 왜 한나라당으로 이동했는지 깊이 반성해 한다는 말이다.

물론 민주노동당도 다를 바 없다. 우리당 지지자들의 이탈하는 표심을 잡지 못했다는 것은 큰 실책인 동시에, 여전히 국민과 괴리감이 있다는 반증인 것이다.

오죽하면 수도권 주민들은 모든 정당이 새롭게 헤쳐모이는 식의 완전한 정계재편을 바라겠는가. 또 기존 정당에 대한 불만이 얼마나 깊었으면, 고 건 전 총리나 이명박 서울시장이 중심이 되는 신당의 탄생을 학수고대 한다고 응답했겠는가.

정당은 일정한 정치적 견해나 주장 또는 정책을 가지고 국민대중에게 그 지지를 호소해 대중의 참여와 지지를 얻어 궁극적으로는 정치권력을 획득하고 정책을 실현하는 데 목적이 있는 것이다. 하지만 지금과 같은 정당의 모습으로 대중의 참여와 지지를 과연 얼마나 얻을 수 있겠는가.

하물며 정치권력 획득은 어림도 없는 일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싹갈이 2006-01-15 13:21:13
민노당 빼고 싹 갈아버립시다.
어디 쓸만한 정당 있습니까?
이 판에 썩은 정당은 싹갈이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