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영인산의 새로운 변신 도모
아산시, 영인산의 새로운 변신 도모
  • 송남열
  • 승인 2010.02.0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인산성 탐방로 개설 새로운 관광지 모습으로 변모

^^^▲ 영인산에 위치한 영인산성에 탐방로를 개설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한다.^^^
영인산에 위치한 영인산성에 탐방로를 개설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한다.

아산시는 영인산성에 대하여 비교적 상태가 양호하여 보존가치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보존대책을 마련치 못함은 물론 성터의 외측이 험준한 산악지역으로 문화재적 가치가 높음에도 성벽을 근거리에서 안전하게 관람할 수 없는 지형적 여건과 영인산성 성벽의 상단으로 등산로가 개설되어 있어 성터의 훼손우려가 매우 높아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강구하는 과정에서 지역 문화유산을 보존하고자 영인산성에 탐방로 개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영인산성 탐방로 개설사업은 사업비 1억을 투입 지난 2009년 11월에 공사를 시작 오는 2월말에 준공될 예정이며 현재 공정율은 70%이며 사업량은 폭 1.8m에 300m 길이의 목재데크로 설치하고 있다.

영인산성 탐방로를 개설하게 되면 등산로를 우회함으로서 성터의 훼손을 예방하고 모든 시민들이 안전하게 성터를 가까이 접근하여 관람할 수 있도록 함으로서 우리지역의 문화유산인 성터를 쉽고 안전하게 관람할 수 가 있다.

영인산은 아산시 남부에 위치한 최고봉(해발 363.9m)으로 정상에 오르면 아산만, 평택평야, 곡교천, 온양시내, 아산신도시 등의 일대가 모두 시야에 들어오는 요충지이자 전망이 매우 좋은 장소이며 영인산성은 백제시대에 축조한 석축산성으로 성의 둘레는 1,000m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성벽이 가장 잘 남아 있는 부분은 동벽으로 현재의 높이는 3m정도, 300~400m구간이 비교적 잘남아 있다.

시 관계자는 영인산성 탐방로 개설로 많은 산행객에 의하여 훼손되고 있는 성터의 훼손예방으로 소중한 문화유산 보존과 지역의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유도 및 학습장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영인산 자연휴양림과 연계 현재 조성중인 영인산 수목원은 물론 산림자연사박물관이 건립될 경우 서해안권의 대표적인 휴양․문화․관광 등의 중추적인 기능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