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핵폐기장 강행 중단" 성명 발표
시민단체, "핵폐기장 강행 중단" 성명 발표
  • 박상효
  • 승인 2003.08.13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산업 중심 에너지 정책의 근본적인 대책 요구

전북 부안군 위도면의 원전수거물관리센터(핵폐기장)유치를 둘러싸고 찬반 대립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원전센터는 지난달 14일 부안군이 단독으로 유치 신청을 했고 같은달 24일 부지선정위원회에서 위도면을 원전센터 건설 부지로 최종 확정해 발표했다.

그러나 원전센터 유치를 둘러싼 공방이 몇 달째 계속되면서 산업자원부 등의 정부와 부안군 핵폐기장 백지화 대책위원회, 위도주민 등 각 주체들의 의견 차이가 더욱 커지면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유치에 찬성 또는 반대하는 양측이 각자의 주장만 되풀이할 뿐 접점을 찾지 못한 채 감정적인 대립까지 더해져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정부와 부안군은 ‘획기적 지역 발전론과 방사성 폐기물 시설 안전론’을, ‘핵폐기장 백지화 범부안군민대책위’와 반대측 주민들은 ‘독단적 결정의 원인 무효와 환경 위해론’을 각각 내세워 부안 민심을 끌어 들이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이에 13일, 참여연대, 녹색연합, 전국민중연합등의 시민단체들이 ' 졸속적인 핵폐기장 강행 중단 과 핵산업 중심 에너지 정책의 근본 전환이 필요하다'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서에서 "노무현 대통령은 졸속적 핵폐기장 추진과 폭력 진압에 대해 부안 군민에게 사과하라,"고 주장하며 "주민의사 무시하고 졸속 지정된 부안 핵폐기장 철회, 주민의사 가로막는 폭력진압 책임자 처벌, 국가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민관합동기구 구성, 핵폐기장 추진 철회하고 핵발전 정책 중단"등을 주장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