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확실한 대선 예비 후보
김문수, 확실한 대선 예비 후보
  • 양영태 박사
  • 승인 2009.06.1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문수 북 도발 관련 언급, 정치

 
   
  ^^^▲ 김문수 경기도 지사^^^  
 

보도에 의하면 북핵 문제와 관련하여 김문수 경기도 지사가 “북한도발에 끌려 다녀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북한이 도발하면 즉시 격퇴시키고 통일을 이룩하는 강력한 대응태세를 갖추어야 한다”고 공언했다. 정치지도자로서 이렇게 선명한 대북관과 통일관을 밝힌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

또한 김문수 지사는 노대통령의 검찰 수사와 관련하여 서도 “높은 위치에 있고 대통령을 지낸 사람은 모범을 보여야 한다”면서“(노전대통령수사)표적수사라고 말하면 검찰이 앞으로 굉장히 일하기 어렵다”고 일부 노지지자들과 민주당에서 검찰수사와 관련해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명확하게 그의 입장을 피력했다.

말하기 힘든 상황에서 국가 지도자가 포플리즘에 휘둘리지 않고 정확한 정견을 피력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 한마디로 김문수지사의 ‘대북 응징론’과‘통일론’은 매우 합당하며, 지도자로서 당연히 행해야 할 대북선언이라고 생각된다.

문제는 김문수와 같은 강력한 응징적 대북선언과 통일관을 어떤 현역 정치인도 아직까지는 아무도 내놓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지극히 당연한 김문수식 대북 관련선언은 북한의 ‘눈치’나 살피는 정치인이 허다한 이 황당한 시대에 정치지도자로서 명백한 국가관을 표출했다는 점에서 매우 심대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김문수 지사는 요즘 올바른 말을 정확하게 표현하고 있다. 올바른 말을 한다는 것은 정확한 말을 하고 있다는 것과 동일한 의미다.

모든 정치인들이 대북 도발 문제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정신을 차려야 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대북도발이 우리 국민의 ‘생존’과 직결되어있고, 국가 안보와 직결되어 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무지몽매한 꿈이나 편향된 붉은 이념에 경도된 적지 않은 정치인들이 대한민국 정치판에 존재하는 한‘대한민국 안보’는 북한의 위협 속에서 벗어날 수 없다. 6.25의 본질적 의미도 제대로 모르는 사상적으로 혼미한 정치인들이 대한민국 정치판에 널리 퍼져 있음으로 인해 국가 안보에 커다란 위해 요소가 되고 있음은 지극히 불행한 일이다.

군대를 갔다 오지 않은 김문수지사가 군대를 갔다 온 중도성향이나 좌익 성향 정치인 및 포플리즘에 떨고 있는 꽤나 한다는 그 어떤 정치인들보다 국가 안보관이 이토록 철두철미한 것은 김문수 지사가 국가지도자로써의 자질과 함량이 높은 위치에 분명히 서 있음을 웅변적으로 나타내는 증거라고 생각된다.

정치인들이 온통 이념적 좌표의 불명확성속에서 위장적 중도를 표출하고 있는 이때에 김문수 지사가 행한‘북 도발 시 격퇴하고 통일해야’한다는 용기 있고 선명한 대북관 및 통일관을 밝힌 것은 정치사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

김문수는 확실한 대한민국 대선 예비 후보감임에 틀림없다고 생각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